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농구 하나은행, 국민은행 연승 행진에 제동

골 밑 돌파를 시도하는 하나은행 강이슬. [WKBL 제공=연합뉴스]
골 밑 돌파를 시도하는 하나은행 강이슬. [WKBL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라운드 전승을 노린 청주 국민은행이 부천 KEB하나은행에 덜미를 잡혔다.

하나은행은 11일 경기도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국민은행과 홈 경기에서 71-68로 이겼다.

개막 후 4전 전승을 내달리던 국민은행은 이날 이겼더라면 1라운드 5경기를 모두 쓸어담으며 전 구단 상대 승리를 달성할 수 있었으나 3점 차 패배로 시즌 첫 고배를 마셨다.

반면 하나은행은 개막 2연패를 당해 출발이 좋지 못했지만 지난 8일 인천 신한은행을 상대로 전반 한때 21점을 끌려가던 경기를 뒤집고 첫 승을 거둔 여세를 몰아 2연승을 달렸다.

1점을 뒤진 하나은행은 종료 1분 39초를 남기고 이사벨 해리슨의 득점으로 67-66,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진 국민은행의 공격에서 강아정, 심성영의 3점 슛 시도가 모두 빗나갔고, 하나은행은 종료 1분 15초 전 다시 해리슨의 2득점으로 3점 차로 달아났다.

71-68에서 종료 14초를 남기고 국민은행은 마지막 공격권을 잡았지만, 김보미의 3점 슛도 불발되면서 동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하나은행 강이슬이 3점 슛 3개를 포함해 혼자 24점을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국민은행에선 2년 차 센터 박지수가 11점, 17리바운드, 6블록슛, 5어시스트로 활약했지만, 팀의 연승 행진이 끊긴 탓에 고개를 숙였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19: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