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빙속여제 이상화, 고다이라와 같은 조 배정…"제대로 만났다"

500m 2차 레이스 마지막 조 아웃코스에서 고다이라와 정면 승부
마지막 곡선주로 균형 유지가 관건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에이스 이상화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빙속여제' 이상화(28·스포츠토토)가 최대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31·일본)와 한 조에서 격돌한다.

이상화는 12일 0시 1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의 티알프 인도어 아이스링크에서 열리는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고다이라와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펼친다.

이상화는 이날 경기 가장 마지막 조인 10조 아웃코스, 고다이라는 인코스에 배정됐다.

이상화는 아웃코스를 선호하는 편이었다. 아웃코스에서 스타트를 하면 레이싱 막판 상대 선수의 등을 보면서 따라붙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막판 스퍼트가 좋은 이상화는 아웃코스에서 스타트를 끊을 때 주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최근엔 이야기가 달라졌다. 무릎 부상 이후 마지막 곡선주로에서 몸의 균형이 흔들리는 모습을 자주 보이면서 인코스를 더 선호하게 됐다.

아웃코스에서 출발하면 스피드가 최고조로 올라 강한 원심력이 발생하는 마지막 곡선 주로에서 작은 원을 그리지만, 인코스에서 출발하면 큰 원을 그려 몸을 움직이기가 상대적으로 편하다.

11일 새벽에 열린 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서도 그랬다.

이상화는 1차 레이스에서 아웃코스 배정을 받았다가 마지막 코너를 도는 과정에서 중심이 흔들리면서 손해를 봤다.

그는 37초 60으로 2위를 기록했고, 1위는 37초 29를 기록한 고다이라에게 돌아갔다.

결과적으로, 아웃코스 배정은 이상화에게 다소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2연패를 차지하며 세계 최강자로 군림했다.

그러나 지난 시즌부터 고다이라에게 밀리기 시작했다.

이상화가 부상으로 주춤한 사이 고다이라는 6차례 출전한 ISU 월드컵 시리즈 500m 종목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월 강릉에서 열린 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고다이라가 1위, 이상화는 2위에 올랐다.

이상화가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하기 위해선 고다이라를 반드시 넘어야 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20: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