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다이라에게 또다시 패한 이상화 '오히려 웃었다'

고다이라 아닌 자신과 싸움서 매번 시즌 베스트 기록 수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이상화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고다이라 나오(31·일본)에게 다시 한 번 석패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간판 이상화(28·스포츠토토)는 결승선을 끊은 뒤 환하게 웃었다.

고다이라의 벽을 넘지 못했다는 아쉬움보다 자신의 페이스대로 기록을 끌어올렸다는 만족감이 커 보였다.

이상화는 12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의 티알프 인도어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37초 53을 기록해 고다이라 나오(37초 33)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전날 1차 레이스에서도 37초 60을 기록해 고다이라(37초 29)에게 밀려 준우승에 머물렀다.

비록 고다이라를 꺾지 못했지만, 이상화는 이번 월드컵에서 많은 것을 얻었다.

먼저 기록이다. 이상화는 매번 자신의 시즌 베스트 기록을 깨고 있다.

그는 지난달 18일 국내에서 열린 월드컵 파견 대표 선발전 1차 레이스에서 38초 52를 기록했고, 이틀 뒤 2차 레이스에선 38초 23으로 시즌 베스트 기록을 약 0.3초 경신했다.

그리고 올 시즌 첫 국제대회인 월드컵 1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서 37초대를 찍었고, 2차 레이스에선 그 기록을 다시 넘어섰다.

이상화는 이번 대회 출전을 앞두고 "고다이라와 경쟁에 신경 쓰지 않고 나 자신과 싸움에서 승리하고 싶다"고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향해 급하지 않게 몸 상태를 끌어올리며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하겠다는 다짐이 기록 단축으로 입증됐다.

이상화는 이번 대회를 거치며 아웃코스 출발에 따른 마지막 곡선주로 주법도 어느 정도 보완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번 여자 500m 1, 2차 레이스를 모두 아웃코스에서 출발했다.

1차 레이스에선 마지막 곡선주로에서 살짝 흔들렸지만, 2차 레이스에선 무난하게 몸의 중심을 잡았다.

이상화는 그동안 아웃코스에서 출발하는 것을 선호했다. 아웃코스에서 스타트하면 레이싱 막판 상대 선수의 등을 보면서 따라붙을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실제로 막판 스퍼트가 좋은 이상화는 아웃코스에서 스타트를 끊을 때 주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36초 36의 세계기록도 아웃코스에서 만들었다.

그러나 최근엔 이야기가 달라졌다. 지난해 무릎 부상 이후 마지막 곡선주로에서 몸의 균형이 흔들리는 모습을 자주 보이면서 인코스를 더 선호하게 됐다.

아웃코스에서 출발하면 스피드가 최고조로 올라 강한 원심력이 발생하는 마지막 곡선 주로에서 작은 원을 그리지만, 인코스에서 출발하면 큰 원을 그려 몸을 움직이기가 상대적으로 편하다.

이상화는 1차 레이스 마지막 코너에서 균형을 잃었으나 고다이라와 함께 뛴 2차 레이스에선 큰 문제 없이 레이스를 마쳤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2 01: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