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 러 선수 개인 자격 출전 보장…평창 '최악은 피했다'

푸틴 대통령의 공언, 12일 러시아 올림픽 회의에 영향 줄 듯

모스크바 자원봉사자포럼에서 미소 짓는 푸틴 대통령 [EPA=연합뉴스]
모스크바 자원봉사자포럼에서 미소 짓는 푸틴 대통령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고 러시아 선수의 개인 자격 출전도 막지 않겠다고 공언함에 따라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최악의 사태를 피하게 됐다.

푸틴 대통령은 7일(한국시간) 러시아의 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직원들과 대화 중 "우리는 의심의 여지 없이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 자격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출전을 금지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징계 발표 하루 만에 나왔다.

러시아 외교부나 체육부가 IOC 발표 후 정식 반응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러시아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받아들일 만하다.

IOC는 전날 집행위원회에서 2011년 이래 여러 스포츠 대회에서 국가 주도로 도핑 결과를 조작한 러시아를 중징계했다.

사상 최초로 도핑 문제로 한 나라의 올림픽 출전을 봉쇄했고, 약물검사 이력에서 '깨끗한' 러시아 선수만이 엄격한 심사를 거쳐 개인 자격으로 평창 땅을 밟도록 조건을 걸었다.

이 선수들은 러시아가 아닌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이라는 특수 집단에 속해 평창올림픽에서 경쟁한다.

러시아 국기 대신 ORA라는 글자가 박힌 중립 유니폼을 입고 메달을 따도 러시아 국가가 아닌 '올림픽 찬가'를 듣는다.

푸틴 대통령은 IOC의 결정 전부터 거론되던 이런 방침을 두고 자국 선수들이 러시아 국기를 달 수 없는 건 '모욕적'이라며 크게 반발했다.

그러나 IOC 발표 후 러시아 내에서도 평창올림픽 보이콧 찬반 여론이 뜨겁게 가열된 상황에서 푸틴 대통령은 전면 보이콧은 없다고 못 박고 선수들도 개인 자격으로 보낼 수 있다고 종전 태도에서 한 발 뒤로 물러섰다.

다만, 이번 IOC의 결정이 러시아의 도핑 규정 위반이 아닌 지난해 러시아의 미국 대통령 선거 개입 의혹에 따른 러시아와 서방 간 갈등에서 비롯된 '정치적 판단'이라는 기존 주장을 견지했다.

푸틴 대통령이 '올림픽 회의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라는 단서를 달긴 했으나 "다시 한 번 말하건대 러시아는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려는 선수들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기에 러시아 선수들이 아예 평창에 오지 못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희망 섞인 전망이 나온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 건물 [EPA=연합뉴스]
러시아올림픽위원회 건물 [EPA=연합뉴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12일 올림픽 출전 후보 선수들과 코치, 개별 종목 협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올림픽 회의'를 열고 평창올림픽 참가 최종 결정을 내린다.

IOC와 러시아는 도핑 조작 건으로 마찰을 빚었으나 6일 IOC의 제재안 발표로 도핑 사태를 일단락지은 뒤 해빙 무드를 타는 양상이다.

IOC는 러시아가 IOC의 징계 요구를 존중하고 잘 수행하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때 러시아 국기의 사용을 허용하고 징계도 철회할 수 있다며 여지를 뒀다.

푸틴 대통령은 이에 호응해 보이콧 대신 자국 선수들의 개인 자격 출전을 허용하는 것으로 IOC와 타협점을 찾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런 분위기라면 ROC는 올림픽 회의에서 선수들의 개인 자격 출전을 용인할 공산이 짙다.

소치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입장하는 러시아 선수단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소치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입장하는 러시아 선수단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동계스포츠 5강 중 하나인 러시아의 불참으로 자칫 '반쪽 대회'가 될 뻔한 평창동계올림픽은 러시아의 유연한 결정에 따라 한숨을 돌릴 참이다.

비록 개인 자격이긴 하나 러시아를 대표하는 설상과 빙속, 피겨 스타들이 평창에 오면 대회의 질적 수준을 예전처럼 유지할 수 있다.

또 세계 2위 아이스하키리그인 러시아대륙간아이스하키리그(KHL)가 보이콧 움직임을 접고 리그 소속 선수들을 평창에 파견하면 대회 흥행과 TV 중계권 수입에서도 큰 손해를 피한다.

도핑 파문을 딛고 평창에 온 러시아 선수들이 새로운 감동 스토리를 써내려간다면 평창동계올림픽은 예상 밖 효과를 누릴 수도 있다.

이희범 평창조직위원장은 "평창올림픽을 흥행을 걱정하는 조직위로서는 러시아 선수단이 자국 깃발을 들고 참석하는 게 최선이지만 그나마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참석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08: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