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효자종목' 쇼트트랙 대표팀 "코앞 다가온 평창, 설레고 기대돼"(종합)

최민정·심석희·임효준·황대헌 등 G-30을 맞아 당찬 포부

'대한민국 쇼트트랙 화이팅'
'대한민국 쇼트트랙 화이팅'(진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30일 앞둔 10일 오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G-30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이 훈련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8.1.10
saba@yna.co.kr

(진천=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한국의 동계올림픽 '효자종목'인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설렘과 긴장감 속에서 30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남녀 쇼트트랙 대표선수 10명은 10일 막바지 훈련 중인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을 향한 기대와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쏟아지는 기대와 관심이 부담스러울 법도 하지만 당찬 어린 선수들은 꿈에 그리던 무대에 곧 선다는 '설렘'이 앞섰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 서는 최민정(성남시청)은 "올림픽에 맞춰서 어느 정도 준비가 잘 돼가고 있는 것 같아 올림픽을 생각하면 기대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된다"고 말했다.

역시 처음 올림픽에 도전하는 남자 대표팀의 임효준(한국체대)도 "50일, 40일, 30일 점점 다가올수록 체감이 된다"며 "부담도 되지만 그토록 꿈꿔오고, 서고 싶던 무대이기 때문에 실수 없이 즐기면서 경기하면 좋은 결과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최민정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최민정(진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30일 앞둔 10일 오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G-30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 선수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0
saba@yna.co.kr

서이라(화성시청)는 "운동선수라면 누구는 꿈꾸는 무대인 데다 첫 올림픽이기도 하고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이기 때문에 굉장히 설레고 많은 기대를 갖고 있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앞서 올림픽이 끝나면 "자작 랩을 들려주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기도 했던 서이라는 "훈련에 집중하느라 랩은 아직 준비하지 못했다"며 "올림픽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드린 후에 랩도 들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선태 쇼트트랙 총감독은 "일단 선수들이 신세대이다 보니 주눅이 들고 그런 것보다 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하자고 얘기한다"고 전했다.

이번이 두 번째 올림픽인 심석희(한국체대)와 김아랑(고양시청), 곽윤기(고양시청)도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동계올림픽이 설레긴 마찬가지다.

심석희는 "소치올림픽 끝나고 평창까지 되게 멀게만 느껴졌는데 코앞으로 다가왔다"며 "이렇게 또 미디어데이에 많이 와주시니 더욱 실감도 나고 많이 설렌다"고 말했다.

김아랑은 "진짜 얼마 남지 않았는데 지금부터는 하루하루 더 소중하게 생각하며 집중할 것"이라며 "나나 석희나 소치를 경험한 선배로서 동생들에게 여러모로 많은 조언을 해줄 수 있고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인 만큼 소치 대회보다 성적이 더 나오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을 치르면서 출전권 확보를 마친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달부터 진천선수촌에 들어와 훈련하고 있다.

막바지 스피드를 올리고 실전 감각을 다듬으면서 계주 호흡 맞추기에도 집중하고 있다.

황대헌(부흥고)은 "월드컵에서 부족한 것을 꼼꼼히 체크하면서 월드컵에서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쇼트트랙이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우리나라의 메달밭 역할을 해온 만큼 이번 올림픽에서도 여러 개의 메달을 수확할 것으로 기대된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심석희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심석희(진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30일 앞둔 10일 오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G-30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0
saba@yna.co.kr

특히 기대를 모으는 최민정은 "성적에 대한 것보다는 지금은 과정을 잘 만들어놓으려 한다"며 "가능성이 있다면 (금메달을) 최대한 늘려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다관왕에 대한 당찬 의지를 드러냈다.

역시 다관왕이 기대되는 심석희는 "계주 경기에서만큼은 확실히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올림픽 계주 2연패에 특히 강한 의욕을 보였다.

임효준은 "개막식 바로 다음 날이 남자 1,500m 결승인데 쇼트트랙은 실력도 중요하지만 흐름을 잘 타야 하기 때문에 1,500m를 중심으로 준비하려고 하고 있다"며 "잘 풀리면 나머지 종목도 좋은 결과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계주에 출전하는 대표팀의 맏형 곽윤기는 "지금까지 남자 대표팀 중에 가장 훌륭한 것 같다"며 "지금까지 부족했던 것을 반드시 설욕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도겸(스포츠토토)도 "마지막 월드컵에서 오랜만에 1등을 했는데 그 느낌을 최대한 가져가면서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자 대표팀의 막내로 계주에 출전하는 이유빈(서현고)은 "계주 연습을 계속하고 있어서 호흡이 좋아지고 있다"며 개인종목에 출전하는 '언니'들도 "자신감을 가지고 타면 전 관왕이 가능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김예진(평촌고)은 "큰 대회니까 스스로 더 강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흔들릴 때는 옆에서 언니들과 코치들이 잡아주고 이끌어준다"고 전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임효준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임효준(진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30일 앞둔 10일 오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G-30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 선수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0
saba@yna.co.kr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0 17: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