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경기만 보면 아깝다…강릉 문화행사 '풍성'

강릉의 신명 나는 길놀이[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의 신명 나는 길놀이[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인 강릉시가 올림픽 기간 정(情)있고 신명 나는 강릉의 문화를 세계인에 선보인다.

강릉시는 올림픽 개막식 3일 전인 2월 6일부터 25일까지 강릉역, 월화거리, 대도호부 관아, 명주예술마당, 오죽 한옥마을 등에서 풍성한 문화올림픽을 개최한다.

강릉의 관문인 강릉역 웰컴센터에서는 커피와 전통차를 접대하는 접빈다례 퍼포먼스와 시음이 열리고 강릉의 특색을 갖춘 관노가면극, 강릉농악 등의 공연이 펼쳐진다.

시내 중심에 있는 월화거리에서는 21개 읍면동의 시민이 참여하는 대규모 길놀이가 매일 펼쳐지고 지역 문화예술단체의 공연과 버스킹, 자매도시의 화려한 공연이 흥겹게 이어진다.

또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인 강릉 단오를 체험할 수 있는 단오 신주와 수리취떡 맛보기 행사도 이곳에서 열린다.

대도호부 관아에서는 정월 전통문화놀이인 투호와 윷놀이, 널뛰기, 제기차기, 굴렁쇠, 고리 던지기, 비석 치기 등과 가훈 쓰기, 한복 나들이, 달집 소원 걸기, 방짜 수저와 올림픽 배지 만들기, 부럼 깨고 귀밝이 술을 마시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조선 시대 관아를 수호했던 문관과 무사, 포졸 복장을 한 수문장과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또 지신밟기와 도배례, 청춘경로회, 전통혼례와 한복 페스티벌 등 오랜 전통을 이어온 강릉의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명주예술마당과 임당생활문화센터에서는 나무스키와 설피, 자개장과 떡살 나무 공예전, 짚풀공예, 전통 연 등 한국의 겨울민속공예 전시회가 열린다.

이곳에서 한복과 다도 체험을 할 수 있다.

오죽한옥마을 일원에서는 다도와 초충도 주머니 만들기, 연날리기, 팽이치기, 입춘방쓰기, 썰매타기, 선비인형극, 마당극 등 전통문화체험과 문화공연이 함께 한다.

아트센터에서는 IOC 개회식 문화공연과 2018 평창겨울음악제를 비롯해 전통과 현대 음악, 무용, 연극 등 85차례의 공연이 펼쳐지고 특별 전시회도 열린다.

특히 올림픽 기간 도심과 선수촌 일원의 상점 450여 곳에서는 차 한잔, 작은 선물로 관광객과 선수를 맞는 웰컴 숍을 운영한다.

내 집 앞 눈을 치우면서 꼬마 눈사람을 만들어 눈꽃등을 장식하는 시민프로젝트도 운영한다.

최명희 강릉시장은 "올림픽의 정신을 담는 문화올림픽에 강릉이 더하게 될 가치는 정과 신명이다"라며 "올림픽 문화 레거시 창출을 위해 시민의 환대와 적극적인 참여가 빛나는 도심형 축제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0 16: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