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 20일 스위스 로잔서 평창 올림픽 논의(종합)

IOC "평창 조직위, 北올림픽위원 등 참석"…장웅 北 IOC 위원, IOC 위원장 면담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달 20일(현지시간) 대한체육회와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북한 올림픽위원회가 참석하는 회의를 스위스 로잔 IOC 본부에서 열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IOC는 "평창조직위와 대한체육회, 북한 올림픽위원회 대표와 고위급 정부 대표, 양측의 IOC 위원들이 참석하게 될 것"이라면서 "올림픽 참가 신청 기간이 지났기 때문에 양측이 북한 선수단 규모와 명칭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올림픽 경기장에 걸게 될 국기와 국가, 북한 선수들이 입는 경기복 관련 규정 등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20일 회의 개최와 관련해 "남북한의 제안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전세계 많은 국가들로부터 환영받는 결정이다"라고 평가했다.

장웅 북한 IOC 위원은 이날 남북한 회의 발표가 나오기 직전 바흐 IOC 위원장과 만나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계획과 관련해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장 위원은 이날 낮 12시 40분께 서류를 들고 혼자 로잔 IOC 본부에 도착했으며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곧바로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그는 3 시간 가량 IOC에서 바흐 위원장 등 관계자들을 만난 뒤 IOC를 떠났다.

8일 스위스에 도착한 장 위원은 이번 주까지 로잔에 머물며 IOC와 평창 참가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한은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선수단 외에 예술단과 응원단을 함께 보내는 데 합의하고 실무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북한은 피겨 스케이트 페어 종목에서 출전권을 따냈지만, 올림픽 참가 신청 마감일은 지난해 10월 30일까지 참가 신청을 하지 않아 출전권이 무효가 됐다.

IOC는 북한이 출전권을 따냈던 피겨 스케이트 페어 외에 다른 종목에서도 와일드카드로 출전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IOC는 남북 고위급 회담 결과 후 내놓은 성명에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는 올림픽 정신의 위대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북한, 선수단ㆍ응원단ㆍ예술단 등 평창동계올림픽 파견(PG)
북한, 선수단ㆍ응원단ㆍ예술단 등 평창동계올림픽 파견(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1 01: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