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올림픽 부정 입찰 파문…페이퍼 컴퍼니 통해 편법 입찰 의혹

2년 전 정빙기 안전사고 업체…반칙 입찰로 평창올림픽 무대 납품

강릉 아이스 아레나 정빙 작업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릉 아이스 아레나 정빙 작업 [연합뉴스 자료 사진]이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반칙 입찰'로 15억원 규모의 2018평창동계올림픽 정빙기(얼음 표면을 매끄럽게 하는 기계) 납품 사업을 따낸 I 업체가 과거 입찰에서도 페이퍼 컴퍼니를 내세워 편법 입찰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검찰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평창올림픽 정빙기 부정 입찰 혐의(입찰 방해)로 불구속 기소된 I 업체 대표 A(56)씨가 납품 실적을 부풀려 입찰을 따내는 데는 페이퍼 컴퍼니로 알려진 S 업체의 역할이 컸다.

A씨의 전직 회사 직원 아내 명의로 2013년 10월 설립된 S 업체는 납품 거래 실적이 전무하다.

이는 회사 설립 후 줄곧 A씨의 편법 입찰에 들러리 업체로 참여만 했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A씨는 2014년 2월부터 2016년 2월까지 2년간 페이퍼 컴퍼니인 S 업체를 들러리로 내세워 여러 차례 정빙기 구매·임대 입찰에 동반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S 업체가 1순위가 되면 입찰을 포기하는 방법 등으로 I 업체가 최종 낙찰자로 선정되는 편법 의혹이 제기됐다.

2014년 3월 4일 전주 빙상경기장 정빙기 구입 입찰 당시 개찰 결과 1순위인 S 업체는 입찰을 포기했다.

이로 인해 2순위였던 I 업체가 정빙기 납품업자로 낙찰됐다.

I 업체와 S 업체 단 두 곳만 입찰에 참여한 3건의 정빙기 입찰에서는 모두 I 업체가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이는 한 업체만 입찰에 참가하면 유찰되기 때문에 I 업체가 페이퍼 컴퍼니인 S 업체를 들러리로 세우는 편법을 쓴 것으로 관련 업계는 보고 있다.

S 업체와 동반 입찰로 사업권을 따낸 I 업체가 납품한 정빙기가 안전사고로 이어진 사례도 있다.

2년 전인 2016년 4월 12일 인천 선학국제빙상경기장에서 열린 제58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목별 선수권대회 도중 I 업체가 임대해 사용 중이던 정빙기에서 LP 가스 누출 사고가 났다.

정빙기에 달린 LP 가스통이 떨어져 발생한 당시 사고로 선수들이 긴급 대피하고 경기는 결국 취소됐다.

이후 진행된 평창올림픽 정빙기 입찰에는 연료공급방식이 LP가스 정빙기가 아닌 전기 정빙기로 변경됐다.

I 업체의 부정 입찰 의혹을 제기한 경쟁업체는 "반칙 입찰로 평창올림픽 사업권을 따낸 만큼 적절한 제재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I 업체 대표 A씨는 2016년 3월 3일 페이퍼 컴퍼니인 S 업체에 1억7천600만원의 정빙기 2대를 판매한 것처럼 납품 실적 서류를 허위로 작성·제출, 평창올림픽 정빙기 납품 사업을 부정하게 따낸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와 관련 기자는 I 업체 대표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십수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1 07: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