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양호 전 평창조직위원장 성화봉송 "대회 성공 확신"

토치 키스하는 조양호 조원태
토치 키스하는 조양호 조원태(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행사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으로부터 성화를 전달받고 있다. 2018.1.13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국민의 성원으로 유치한 올림픽인 만큼 성공을 확신합니다."

조양호(69·한진그룹 회장) 전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이 13일부터 서울에서 시작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올림픽 붐업'에 동참했다.

조 전 위원장은 평창올림픽 개막을 27일 앞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파이낸스센터에서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구간을 성화봉을 들고 달렸다.

2009년 6월 동계올림픽 유치 삼수에 나선 강원도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조 전 위원장은 2011년 7월 동계올림픽 유치에 성공한 뒤 2014년 7월 조직위원장을 맡아 대회 준비를 지휘했다. 이후 2016년 5월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성화봉송을 마친 조 전 위원장은 "올림픽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라며 "국민의 성원으로 유치한 올림픽인 만큼 꼭 성공하리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회 준비 과정은 잘 돼 있고 이제 운영만 남았다"라며 "북한도 참가하는 만큼 안전하고 성공적인 올림픽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조 전 위원장은 "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고생한 것에 대한 보람을 느낀다"라며 "유치위원장을 맡았던 자부심도 느낀다"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3 18: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