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르사, 안방서 헤타페와 0-0 무승부…리그 첫 무득점

23경기 연속 무패에도 아틀레티코에 승점 7점 차로 쫓겨

(서울=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FC 바르셀로나가 헤타페의 저항에 부딪혀 2017-2018 프리메라리가(라리가)에서 처음으로 득점 사냥에 실패했다.

과이타 '선방'  [로이터=연합뉴스]
과이타 '선방' [로이터=연합뉴스]

바르셀로나는 11일(현지시간) 홈 구장인 누 캄프에서 열린 라리가 23라운드 헤타페와 홈경기에서 리오넬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 필리페 쿠티뉴 등 공격수들의 침묵으로 0-0으로 비겼다.

최근 에스파뇰과의 경기에서 승부를 내지 못한 바르셀로나는 2경기 연속 무승부를 포함해 18승 5무(승점 59)로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단독 선두를 지켰음에도 2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52)와 격차가 7점 차로 좁혀졌다.

바르셀로나는 앞서 22라운드가 전 경기에서 득점했지만 헤타페전에서 올 시즌 라리가 첫 무득점을 기록했다.

또 안방 무승은 지난해 12월 2일 셀타비고와 2-2로 비긴 후 두 번째다.

메시가 자신의 홈 300번째 경기에서 득점에 실패한 반면 헤타페 골키퍼 비센테 과이타는 바르셀로나의 예봉을 완벽하게 막아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과이타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면서 자유계약선수로 풀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털 팰리스로 이적할 예정이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22분 메시에 이어 컨디션 난조로 휴식을 취한 제라르 피케를 대신해 처음으로 선발 투입된 예리 미나가 잇따라 슛을 날렸으나 수비벽에 막혔다.

쿠티뉴의 슛이 과이타 선방에 걸리는 등 실마리를 풀지 못하자 바르셀로나는 후반 17분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후반 18분 허벅지 부상에서 회복된 이적료 1억5천만 유로(한화 약 1천995억원)의 우스만 뎀벨레까지 투입했지만 헤타페 골문을 열지 못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2 09: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