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흥민 9분 출전' 토트넘, 유럽 챔스서 유벤투스와 2-2 무승부

손흥민, 후반 38분 교체 투입…0-2에서 케인·에릭센 연속골

토트넘과 유벤투스의 유럽 챔스 경기 장면
토트넘과 유벤투스의 유럽 챔스 경기 장면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손흥민이 후반 교체 출전해 9분을 뛴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이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유벤투스(이탈리아)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먼저 두 골을 내주고도 해리 케인의 추격골과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동점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와 2-2로 비겼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델레 알리 교체 선수로 투입돼 추가시간까지 9분을 뛰었지만 활약을 보여주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원톱에 에이스 케인을 세우고 2선 공격진에 에릭센, 알리를 배치했다. 손흥민이 주로 나섰던 왼쪽 측면 공격수로는 에릭 라멜라가 선발로 나섰다.

그러나 홈팀 유벤투스가 기선을 잡았다.

유벤투스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로빙패스를 받은 곤살로 이과인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이과인은 전반 9분에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다시 한 번 토트넘 골망을 흔들며 2-0을 만들었다.

2점 차로 뒤진 토트넘은 전반 34분 케인이 만회골을 터뜨렸다. 케인은 알리의 패스를 받아 상대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까지 제치고 굳게 닫혔던 유벤투스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기세가 오른 토트넘은 후반 26분 알리가 상대 반칙으로 프리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에릭센이 낮게 깔아 찬 공이 부폰의 손끝을 스치고 골문을 꿰뚫어 2-2로 균형을 맞췄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채 2-2 동점에 위안으로 삼아야 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07: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