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꼴찌의 반격' OK저축은행, 대한항공에 극적인 역전승

OK저축은행 선수단. [한국배구연맹 제공]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최하위가 확정된 OK저축은행이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는 대한항공에 일격을 가했다.

OK저축은행은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세트 스코어 3-2(23-25 20-25 25-19 25-16 15-11),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올 시즌 9승(26패)째를 거둔 OK저축은행은 시즌 마지막 경기인 10일 현대캐피탈전에서 승리하면 한 자릿수 승리의 수모에서 벗어난다.

반면 3위 대한항공은 승점 1만 추가해 61(22승 13패)점으로, 2위 탈환에 실패했다.

삼성화재(승점 61, 22승 12패)가 2경기, 대한항공이 1경기를 남겨둔 터라 2위 싸움에서는 삼성화재가 한결 유리하다.

대한항공은 1, 2세트를 연속해서 손에 넣으며 승점 3 확보를 눈앞에 둔 듯했다. V리그는 3-0, 3-1로 승리하면 승점 3을 얻는다.

하지만 범실의 덫에 걸려 3, 4세트를 내리 내주며 승부가 5세트로 이어졌다.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이 끊임없이 "집중하라"고 외쳤지만, 대한항공 선수들의 움직임은 무뎠다.

승부처인 5세트에서도 '잃을 게 없는' OK저축은행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2-2에서 OK저축은행 레프트 송희채의 후위공격은 대한항공 센터 진성태의 손을 맞고 나갔다.

대한항공 레프트 정지석의 오픈 공격은 누구의 손에도 맞지 않고 라인 밖으로 벗어났다.

대한항공은 4-8에서 상대 송희채의 서브 범실과 조재영의 블로킹 득점, 마르코 페레이라(등록명 마르코)의 공격 범실로 행운의 3점을 얻어 7-8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은 송희채의 퀵 오픈으로 한숨을 돌렸다.

대한항공은 9-11에서 밋차 가스파리니의 서브 범실로 한 걸음 더 뒤로 물러났다.

OK저축은행은 송희채의 서브 득점으로 13-9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이날 마르코는 24점으로 양 팀 합해 최다 득점을 했고, 송명근(18점)과 송희채(16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7 21: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