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PGA 메이저 에비앙 챔피언십, 내년부터 상금 44억원으로 증액

대회 시기도 9월에서 7월로 변경

지난해 에비앙 챔피언십 당시 박성현
지난해 에비앙 챔피언십 당시 박성현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여자골프 메이저 대회 가운데 하나인 에비앙 챔피언십이 내년부터 상금을 44억원으로 늘리고 개최 시기도 여름으로 옮기기로 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무국은 7일(현지시간) 2019 에비앙 챔피언십의 총상금이 올해 385만 달러(약 41억2천만원)에서 내년 410만 달러(43억8천만원)로 늘어난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LPGA 투어 다섯 번째 메이저 대회가 된 에비앙은 2000년 첫 대회 총상금 180만 달러에서 시작해 지속적으로 상금을 증액해 왔다.

현재 여자 메이저 대회 가운데 US여자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다음으로 상금이 많다.

해마다 9월 무렵이던 대회 시기도 한여름인 7월로 옮기기로 했다.

내년 대회는 7월 25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아직 내년도 다른 대회 일정이 모두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에비앙이 7월에 치러지면 비슷한 시기 열리는 브리티시 여자오픈, 스코티시 오픈과 더불어 여름철 '유럽 스윙' 일정을 이루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자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노르웨이)는 "내년부터 더 많은 상금을 놓고 경쟁하게 돼 흥분된다"며 아울러 "에비앙이 여름으로 옮기면 LPGA 메이저 시즌이 더 흥미로워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은 9월 13∼16일 열린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08: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