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9세 참관인 선수 김동영은 장애인 노르딕스키 꿈나무

무릎 아래 절단 장애 선수…마유철·김정현 훈련에 동행

(평창=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참가를 위해 방남한 북한 선수단에서 가장 어린 9세 선수 김동영은 장애인 노르딕스키 꿈나무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북한의 참관인 선수로 방남한 김동영. 7일 방남 당시 장면.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북한의 참관인 선수로 방남한 김동영. 7일 방남 당시 장면.[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동영은 지난 7일 북한 선수단과 대표단 24명에 섞여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남했는데, 앳된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2009년생인 김동영은 '참관인 선수'다. 평창패럴림픽에 참가하지 않고 경기만 관전하는 옵서버이다.

북한은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김정현(18)과 마유철(27)이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로부터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를 받아 이번 평창 대회에 출전한다.

하지만 김동영을 포함한 4명의 참관인 선수는 경기에 뛸 수 없다.

김동영은 김정현, 마유철과 마찬가지로 하지장애 선수다. 무릎 아래가 없어 의족을 하고 있다.

그러나 타고날 때부터 장애가 있었는지, 후천적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대한장애인체육회 관계자에 따르면 김동영은 마유철과 김정현처럼 노르딕스키 선수로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게 꿈이라고 한다.

김동영은 8일 오전 평창선수촌에서 열린 입촌식과 같은 날 오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첫날 공식훈련 때 선글라스를 낀 채 북한 선수단과 동행했다.

북한 선수단 입촌식에 동행한 김동영
북한 선수단 입촌식에 동행한 김동영

김동영은 김정현과 마유철이 코스 적응 훈련을 하는 동안 눈밭에서 웃고 떠들며 한국에서의 겨울 스포츠 축제 나들이를 즐겼다.

선글라스 낀 북한 김동영 참관선수
선글라스 낀 북한 김동영 참관선수(평창=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바이애슬론센터에서 북한 김동영이 선글라스를 끼고 도착하고 있다. 2018.3.8
cityboy@yna.co.kr

북한은 이번 평창패럴림픽을 계기로 장애인 선수들의 동계스포츠 참여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북한은 2012년 런던 하계패럴림픽과 2016넌 리우 하계패럴림픽에 선수단을 파견했지만 동계패럴림픽 참가는 이번이 평창 대회가 처음이다.

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북한이 사격에 강점을 보여서인지 사격과 크로스컨트리스키가 결합한 종목인 바이애슬론에 특히 관심을 보였다"면서 "북한 절단장애 선수들이 잘할 수 있는 종목으로 휠체어컬링과 장애인 아이스하키도 해볼 것을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10: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