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패럴림픽] '위대한 엄마' 이도연의 아름다운 완주 "포기란 없다"

평창패럴림픽 7경기 출전…"몸이 망가지더라도 절대 기권하지 않을 것"

이도연, 엄마의 완주
이도연, 엄마의 완주(평창=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여자 12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이도연 선수가 완주후 감격하고 있다. 2018.3.11
jjaeck9@yna.co.kr

(평창=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위대한 엄마' 장애인노르딕스키 대표팀 이도연(46)이 남은 경기에서도 포기 없이 모두 완주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도연은 13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장애인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경기에서 53분 51초 0의 기록으로 13명의 선수 중 11위에 올랐다.

메달권과는 거리가 멀지만, 이도연의 '완주'는 박수받기에 충분했다.

올해 만 46세인 이도연은 장성한 세 딸의 어머니다.

이번 대회 여자 노르딕스키 2관왕에 오른 미국 켄달 그렛쉬(26)과 무려 20살이 차이 난다.

이도연은 장녀 설유선(25) 씨 또래의 어린 선수들과 경쟁하며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고 있다.

그는 한 번도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10일 장애인 바이애슬론 여자 1.1㎞ 좌식경기, 11일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12㎞ 좌식경기에 이어 이날도 끝까지 이를 악물며 결승선을 끊었다.

다음 경기를 위한 체력 안배 차원에서 기권할 수도 있었지만, 이도연은 끝까지 뛰었다.

경기 후 이도연은 "경기 중 코치님이 포기를 권유하기도 했는데, 난 절대 기권할 수 없었다"라며 "꼴찌를 하더라도 모든 경기에 완주하겠다고 나 스스로 결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절대로 경기 도중 레이스를 멈추는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넘어지더라도, 다치더라도 끝까지 뛰어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도연은 앞으로 4경기를 더 뛴다.

14일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여자 1.1㎞ 좌식경기, 16일 장애인 바이애슬론 여자 12.5㎞ 좌식경기, 17일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여자 5㎞ 좌식경기에 이어 18일엔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혼성계주까지 나선다.

어깨 근육과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는 일정이지만, '위대한 엄마'의 아름다운 질주는 계속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3 14: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