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FA 최대어 최진수, 오리온과 재계약…문태종 결렬

날아오른 최진수
날아오른 최진수(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1일 오후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전주 KCC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 오리온 최진수가 슛을 하고 있다. 2017.11.1
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가운데 '최대어'로 꼽힌 최진수(29·203㎝)가 소속팀 고양 오리온과 재계약했다.

오리온은 "FA 최진수와 5년간 보수 총액 6억5천만원에 재계약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시즌 보수 총액 3억2천만원을 받은 최진수는 2017-2018시즌 정규리그 50경기에 나와 평균 11.8점에 3.7리바운드, 2.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2011-2012시즌부터 오리온에서만 뛴 최진수는 올해 FA 시장에 나온 선수 49명 가운데 유일하게 보상 규정이 적용되는 선수로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오리온은 문태종(43)과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문태종은 2억5천만원을 요구했고, 구단은 2억원을 제시했다.

협상이 결렬된 선수들은 16일 FA로 공시된 뒤 21일까지 다른 구단의 영입의향서 제출을 기다리게 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5 18: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