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여자배구,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벨기에에 첫판 완패

각오 밝히는 김연경
각오 밝히는 김연경(진천=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오른쪽) 선수가9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차해원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2018년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임하는 각오 등을 밝히고 있다. 2018.5.9
yw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개막전에서 벨기에에 완패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15일 중국 닝보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1주차 3조 벨기에(13위)와의 대회 첫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18-25 22-25 22-25)으로 졌다.

한국은 34년 만에 다시 만난 벨기에에 약점을 노출하며 어렵게 경기를 끌고 갔다.

현재 세대교체 중인 벨기에는 평균 연령 20세로 출전국 가운데 최연소지만, 힘으로 한국을 압도했다.

1세트 시작과 함께 3점을 먼저 낸 한국은 리시브가 흔들리며 12-12에서 4연속 실점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벤치에서는 선발 출전한 세터 이다영을 빼고 이효희를 잠시 투입했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1세트에만 범실 11개를 저지른 한국은 18-25로 먼저 한 세트를 내줬다.

2세트 한국은 김희진을 빼고 강소휘를 라이트 자리에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지만, 파도처럼 몰아치는 상대의 공격을 버티지 못하며 15-23으로 끌려갔다.

이때부터 한국은 이재영의 블로킹과 김연경의 벡어택, 양효진의 서브 에이스로 7연속 득점에 성공해 1점 차까지 따라갔지만, 동점은 만들지 못했다.

3세트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이 살아나며 14-14로 중반까지 팽팽하게 맞섰다.

하지만 벨기에의 타점 높은 공격을 막지 못하며 다시 리드를 내줬고, 21-25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16일 같은 장소에서 도미니카공화국(9위)을 상대로 첫 승에 재도전한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5 18: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