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안타' 추신수, 잔루만 9개…텍사스, 시애틀에 역전패

추신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36)가 2경기 연속 안타를 쳤지만, 득점 기회에서 번번이 고개 숙였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6타수 1안타를 때렸다.

추신수의 타율은 0.245에서 0.242(165타수 40안타)로 내려갔다.

1회초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이한 추신수는 마이크 리크의 너클 커브를 때려 유격수 병살타로 물러났다.

팀이 3-1로 역전한 2회초 2사 1, 2루 추가 득점 기회에서는 7구 대결을 벌인 끝에 1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추신수는 3-6으로 역전을 허용한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익수 앞 안타로 출루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유릭슨 프로파르의 병살타 때 2루에서 아웃돼 동료들과 이번에도 엇박자를 냈다.

6회초 텍사스는 조이 갈로의 홈런과 루그네드 오도어, 로빈슨 치리노스의 적시타를 앞세워 6-6 동점을 만들었다.

2사 1, 2루 역전 기회에서 타석에 등장한 추신수는 내야 뜬공으로 아웃됐다.

8회초 추신수는 이날 경기 3번째 2사 1, 2루를 맞았지만, 이번에는 초구를 공략해 2루수 땅볼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텍사스는 7-8로 끌려가던 9회초 조이 갈로의 내야 땅볼로 동점을 만들어 경기는 연장에 돌입했다.

그리고 추신수에게 또 한 번 운명의 장난처럼 '2사 1, 2루' 밥상이 차려졌다.

추신수는 10회초 이날 경기 4번째 맞이한 2사 1, 2루 기회에서 배트 중심에 공을 맞혔지만, 타구가 우익수 정면으로 향해 고개를 숙였다.

하루에만 잔루 9개를 남긴 추신수다.

텍사스는 연장 11회말 기예르모 에레디아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고 8-9로 졌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5: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