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만 SK 감독 "두산에 연패하지 않은 팀이 어디있나"

경기 지켜보는 트레이 힐만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지켜보는 트레이 힐만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SK 와이번스는 공동 1위에 오른 뒤 시즌 처음으로 단독 1위까지 노려봤으나 끝내 두산 베어스의 뚝심을 꺾지 못했다.

SK는 15∼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주중 3연전 첫 두 경기에서 각각 4-6, 3-5로 패했다.

첫 경기에서는 경기 종료까지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김재환의 끝내기 투런포 포함 3안타를 얻어맞아 역전패했다.

두 번째 경기에서는 무패 투수인 앙헬 산체스(7이닝 5실점)를 내세우고도 두산 타선의 예봉을 꺾지 못했다.

2연패를 당한 SK는 두산에 2게임 차 뒤진 2위로 밀려났다.

17일 열릴 예정이던 두산과 3연전 마지막 경기는 비로 취소돼 설욕할 기회조차 잡지 못했다.

이날 경기가 우천 취소되기 전에 만난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그러나 지나간 결과에 대해 미련을 두지 않았다.

힐만 감독은 "우리 팀의 타격과 피칭이 아직 완전하지는 않다"며 "특히 공격에서 몇몇 선수의 타격감이 살아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직 100% 전력이 아니기에 2연패로 끝난 두산전 결과에 큰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힐만 감독은 오히려 자신에게 질문을 던진다고 했다. 자신부터 긍정적인 자세를 유지하고 있는지 끊임없이 되돌아본다고 했다.

그는 "아직 시즌은 많이 남았다. 우리는 앞을 내다보고 항상 긍정적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종일관 여유를 잃지 않은 그는 마지막으로 한마디 더 했다.

그는 "우리 말고도 다른 팀 중에서 두산에 연패하지 않은 팀이 어디 있느냐"고 반문했다.

다른 팀도 쉽게 꺾지 못하는 두산에 졌다고 해서 지나치게 예민하게 굴 필요는 없다는 의미였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17: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