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수, WNBA 단장 설문조사에서 기대되는 외국 선수 공동 2위

소속팀 라스베이거스 3명 방출해 현재 엔트리 17명으로 압축

댈러스와 시범 경기에 출전한 박지수. [KRIS LUMAGUE/LAS VEGAS ACES=연합뉴스]
댈러스와 시범 경기에 출전한 박지수. [KRIS LUMAGUE/LAS VEGAS ACES=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12개 구단 단장들도 박지수(20·196㎝)의 성공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WNBA는 2018시즌 정규리그 개막을 이틀 앞둔 17일(한국시간) 12개 구단 단장들의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우승팀, 최우수선수(MVP), 신인상 등 주요 부문 전망을 묻는 항목으로 구성됐으며 이 가운데 박지수는 '가장 인상적인 시즌을 보낼 것으로 예상되는 외국 선수' 문항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이 질문에서 1위는 응답자 75%가 지목한 댈러스 윙스 소속의 리즈 캠베이지(호주)가 차지했고, 나란히 8%의 응답률을 보인 박지수와 다미리스 단타스(브라질), 마리야 바디에바(러시아)가 2위 그룹을 형성했다.

단장이 12명이므로 득표수는 캠베이지가 9표, 박지수와 단타스, 바디에바는 나란히 1표씩 얻은 셈이다.

박지수는 또 '현재 크게 주목받지 못하는 신인 가운데 가장 큰 성공을 거둘 선수'를 묻는 항목에서도 공동 4위에 올랐다.

이 문항에서 1위는 4표를 얻은 모니크 빌링스(애틀랜타)가 차지했고 아리엘 애킨스(워싱턴)와 에이저라 스티븐스(댈러스)가 2표씩 얻었다.

1표를 받은 박지수는 조딘 캐나다(시애틀), 미샤 앨런(워싱턴), 스테파니 마벙가, 켈시 미첼(이상 인디애나)과 함께 공동 4위를 기록했다.

박지수는 두 차례 시범 경기에서 6점, 4.5리바운드, 2.5블록슛을 기록했으며 블록슛 부문에서는 2위에 올랐다.

박지수(맨 오른쪽). [KRIS LUMAGUE/LAS VEGAS ACES=연합뉴스]
박지수(맨 오른쪽). [KRIS LUMAGUE/LAS VEGAS ACES=연합뉴스]

한편 박지수의 소속팀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는 17일 시에라 버딕, 이베이 슬레이터, 시퀘이아 홈스 등 세 명을 방출했다.

이로써 라스베이거스의 현재 로스터는 17명이 됐으며 이 중 5명이 정규리그 개막 엔트리 12명에서 빠지게 된다.

박지수가 개막 엔트리에 포함되면 21일 코네티컷 선과 정규리그 원정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08: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