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사회생' 이세돌, 신진서와 GS칼텍스배 최종국 간다

결승 5번기 전적 2승 2패로 '팽팽'

이세돌 9단(왼쪽)과 신진서 9단(오른쪽) [한국기원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세돌 9단(왼쪽)과 신진서 9단(오른쪽) [한국기원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이세돌(35) 9단이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 신진서(18) 9단을 GS칼텍스배 결승 최종국으로 끌고 갔다.

이세돌 9단은 17일 서울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3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 결승 5번기 제4국에서 신진서 9단을 242수 만에 백 불계로 꺾었다.

이세돌 9단과 신진서 9단은 오는 1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제5국에서 우승컵을 둘러싼 최후의 맞대결을 치른다.

이세돌 9단은 1승 2패로 몰린 상태에서 4국에 나섰다. 이 대국에서도 지면 우승컵은 신진서 9단에게 넘어가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세돌 9단은 또 한 번 반격에 성공했다.

이 대회 결승 5번기에서 이세돌 9단과 신진서 9단은 핑퐁 싸움을 하고 있다.

1국에서 신진서 9단이 기선을 제압했지만, 이세돌 9단은 2국 승리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국에서 신진서 9단이 다시 승리해 우승까지 1승만 남기게 됐지만, 이세돌 9단이 되살아났다.

매 대국은 백을 쥔 기사가 승리했다.

'신세대 기사' 신진서 9단은 이번에 처음 GS칼텍스 결승에 진출했고, 꾸준히 정상의 기량을 뽐내는 관록의 이세돌 9단은 7·11·17기 대회를 이어 네 번째 GS칼텍스배 우승에 도전한다.

바둑랭킹은 신진서 9단이 국내 2위로, 4위인 이세돌 9단에 앞선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7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1천5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0분에 40초 초읽기 3회를 제공한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15: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