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킹' 제임스 "NBA 챔프전에서 오른손 다친 상태로 뛰었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르브론 제임스가 오른손에 깁스를 하고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7-2018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 4연패를 당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킹' 르브론 제임스가 오른손 부상을 안고 챔피언결정전 2~4차전을 치렀다고 밝혔다.

제임스는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퀴큰 론스 아레나에서 치러진 NBA 챔피언결정전 4차전이 끝난 뒤 기자회견 자리에서 "1차전 패배가 가장 아쉽다"라며 "오른손이 부러진 상태로 마지막 3경기를 뛰었다"라고 털어놓았다.

클리블랜드는 NBA 챔피언결정전에서 1~4차전까지 내리 패하면서 두 시즌 연속 골든스테이트에 우승 트로피를 내주고 준우승에 그쳤다.

제임스는 4차전에서 23점-7리바운드-8어시스트를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고, 4쿼터 종료 4분 3초를 남기고 코트를 떠났다.

오른손에 깁스하고 기자회견에 나선 제임스는 처음으로 자신의 부상 사실을 알렸다.

이에 대해 ESPN은 "제임스가 1차전에서 패한 뒤 화가 나서 라커룸의 화이트보드를 오른손으로 내려쳐서 다쳤다"고 전했다.

클리블랜드는 1차전에서 제임스가 혼자서 51점을 뽑아내며 분전했지만 연장 접전 끝에 골든스테이트에 114-124로 패하면서 기선을 제압당했고, 결국 4차전까지 내리 패해 우승 타이틀을 넘겨줬다.

오른손을 다친 제임스는 챔피언결정전 동안 두 차례나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했고, 훈련하지 않는 동안은 깁스로 다친 손을 보호했다.

하지만 불편한 손 때문에 야투 거리가 점점 짧아졌고, 2~3차전 평균 득점도 28점대에 머물렀다. 특히 4차전에서는 3점슛도 한 차례밖에 시도하지 못했다.

제임스는 다음 시즌 자신의 거취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라며 "어떤 결정을 내리든 가족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9 17: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