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4일 개막 KPGA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시즌 '2승' 나오나

올해 우승자 5명 출전해 2승 고지 경쟁…일본파 대거 출전 변수

박상현
박상현[SK텔레콤오픈 대회조직위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한국프로골프(KGT) 코리안투어는 몇 년째 스타 기근에 허덕인다.

코리안투어에서 스타 부재는 다승자가 없다는 사실과 무관하지 않다.

코리언투어에서 시즌 3승 이상을 올린 선수는 2007년 김경태(32) 이후 10년이 지나도록 없다. 2016년과 작년에는 2승을 올린 최진호(34)와 김승혁(32)이 각각 상금왕에 올랐다.

2개 대회 연속 우승한 선수도 2014년 박상현(35) 이후 4년째 나오지 않고 있다.

대회 때마다 새로운 얼굴이 챔피언에 오른다. 그렇게 탄생한 챔피언은 다음 대회에서 컷 탈락하거나 부진한 현상도 이어진다.

올해도 다르지 않다.

코리안투어가 치른 6개 대회 우승자가 모두 다른 얼굴이다.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 컨트리클럽 서코스(파72)에서 열리는 코리안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는 올해 투어 대회 챔피언 가운데 5명이 출전해 시즌 2승 고지 경쟁을 벌인다.

개막전 우승자 전가람(23)과 매경오픈 챔피언 박상현, SK텔레콤오픈에서 생애 첫 정상의 맛본 권성열(32), 그리고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우승 상금 3억원의 잭폿을 터트린 이태희(34)와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초대 우승자 맹동섭(31)이 시즌 2승을 노리고 출사표를 냈다.

이태희, 2018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
이태희, 2018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서울=연합뉴스) 27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코리아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태희가 트로피를 들고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27 [제네시스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도 시즌 2승자가 나오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주로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활동하는 실력파들이 대거 귀국해 출전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상금왕에 오른 김승혁과 통산 10승을 쌓은 강경남(35), '마지막 시즌 3승자' 김경태와 김형성(38), 허인회(31), 황중곤(26), 이상희(26), 송영한(27) 등 쟁쟁한 선수들이 대한해협을 건넜다.

US오픈이 열리는 기간에는 JGTO도 대회를 치르지 않는다.

이번 시즌 들어 우승은 없지만 우승 경쟁에 자주 이름을 올리는 이형준(26), 이정환(27), 홍순상(37), 김준성(27) 등도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JGTO 통산 6승의 무토 도시노리와 작년 미나비 ABC챔피언십 우승자 고다이 다쓰야 등 색다른 초청 선수들도 눈길을 끈다.

PGA투어를 간간이 뛰면서 레슨 코치로 활동하는 위창수(미국 이름 찰리 위)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뛰는 이민지(호주)의 동생으로 유명한 호주 아마추어 간판 이민우(20)도 출전한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2 06: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