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 신태용 감독 "베이스캠프서 부분 전술·조직력 완성할 것"

"숙소·훈련장 모두 만족…스웨덴전에 '올인'"

[월드컵] 질문에 답하는 신태용 감독
[월드컵] 질문에 답하는 신태용 감독(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베이스캠프훈련장인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탁 스타디움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13
saba@yna.co.kr

(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전초기지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훈련을 시작한 신태용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1차전까지 세부 전술과 조직력 다지기에 힘쓰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신 감독은 대표팀이 현지 입성 첫 훈련에 나선 13일 오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여기서는 부분 전술을 다듬고 조직력을 만들며 세트피스 훈련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표팀은 전날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도착해 이날 담금질을 시작했다.

18일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리는 스웨덴과의 1차전까지 남은 기간 '필승 전술'을 완성하고 준비를 완료해야 한다.

러시아 입성 전 오스트리아 사전캠프 평가전에서 1무 1패에 그치며 팀 분위기를 걱정하는 시선에 대해 신 감독은 인정하면서도 마지막까지 철저히 대비해 스웨덴전은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월드컵] 신태용에 쏠린 눈
[월드컵] 신태용에 쏠린 눈(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베이스캠프훈련장인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탁 스타디움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13
saba@yna.co.kr

신 감독은 "볼리비아전은 크게 결과를 염두에 두지는 않았다. 몸이 무겁다는 가정에서 대비했다"면서 "어떻게 팀을 만들어갈지는 제 머릿속에 구상돼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 "스웨덴전에 '올인'하고 있다"며 "스웨덴, 멕시코는 같은 비중으로 분석하고 있고, 독일은 2차전 이후 더 자세히 분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웨덴전에 나설 구체적인 베스트 11 등에 대해선 '비밀'을 고수했다.

"제가 힘들게 준비한 부분이라 경기장에서만 보여드리겠다"면서 "23명 중 11명이 나오는 건 분명하다"며 극도로 말을 아꼈다.

이어 신 감독은 "스웨덴에 대비한 베스트 11을 실전에서 완전히 가동해보지 못한 점을 걱정하실 수 있지만, 마지막 훈련까지 프로그램이 가동될 것이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대해선 "세 번 방문해 살펴보고 제가 베이스캠프로 결정했다. 호텔은 개보수를 비롯해 우리에게 많이 신경 써줬고, 훈련장도 전반적으론 만족한다"고 평가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22: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