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 '에이스' 손흥민의 준비…이미지 트레이닝·영상 분석

러시아서 훈련 시작 "외국서 큰 관심, 기분 좋지만 결국은 경기로 보여야"

[월드컵] 훈련하는 손흥민
[월드컵] 훈련하는 손흥민(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현지시간)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첫 훈련을 하고 있다. 2018.6.13
yatoya@yna.co.kr

(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생애 두 번째 월드컵 본선 무대를 앞두고 베이스캠프에서 훈련을 시작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26·토트넘)이 누구보다 치열하게 결전을 준비하고 있다.

손흥민은 대표팀이 러시아 현지에서 첫 훈련을 마친 13일 오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미지 트레이닝이 중요하다. 자신감을 얻고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표팀 출정식 때 "잘 때도 월드컵 꿈을 꿨다"고 할 정도로 월드컵 무대에 대한 의지와 애착이 유독 크다.

요즘은 특히 경기 상황을 자주 떠올린다는 그는 "생각처럼 그려지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항상 자기 전에 우리가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최대한 많이 그려보려고 한다"고 귀띔했다.

이어 "아이패드나 컴퓨터로 볼 수 있는 환경이 좋아져서 영상도 많이 보고 있다"면서 "다른 선수들도 분석을 많이 하고 있어서 공부하고 같이 얘기도 한다"고 귀띔했다.

그는 "우린 어차피 최약체"라며 "스웨덴이 우리 영상을 보지 않는다는 얘기도 있던데, 그런 건 우리가 신경 쓸 부분이 아니라 더 칼을 갈아야 한다"며 철저한 준비를 역설했다.

[월드컵] 손흥민 '나를 따르라'
[월드컵] 손흥민 '나를 따르라'(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현지시간) 축구대표팀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첫 훈련을 하고 있다. 2018.6.13
yatoya@yna.co.kr

러시아에 오자마자 동료들과 많은 얘기를 나눴다고 전한 손흥민은 '신뢰'를 표현했다.

그는 "자주 오는 기회가 아니니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자고 얘기했다"면서 "월드컵은 다른 A매치와 여러모로 다른 만큼 선수들이 잘 이겨냈으면 한다. 우리끼리 믿고 축구에만 집중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월드컵 본선에 나서는 32개국 중 '최약체'로 분류되는 한국의 최고 스타라는 건 손흥민에게 기쁜 일이면서도 큰 책임감이다. 그가 "잘하고 싶다"는 말을 반복하는 이유다.

손흥민은 외국 언론이 하나같이 자신을 주목할 선수로 꼽는 것에 대해 "기분이 좋고 저에겐 중요한 일이다. 사람들이 저를 찾고 얘기해주시는 건 좋다"고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건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얼마나 활약할지는 저에게 결국 저에게 달린 것 아니겠냐"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23: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