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 브라질에선 전멸한 아시아팀, 이번에는?

개막전 사우디 시작으로 아시아 5개국 승리 사냥

[월드컵] '하나 둘 하나 둘'
[월드컵] '하나 둘 하나 둘'(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베이스캠프훈련장인 상트페테르부르크 로모노소프 스파르탁 스타디움에서 가볍게 뛰며 몸을 풀고 있다. 2018.6.13
saba@yna.co.kr

(모스크바=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4년 전 브라질월드컵은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 그리 좋지 않은 기억을 남겼다.

당시 한국과 일본, 이란은 나란히 1무 2패로 조 최하위를 차지했고 호주는 3전 전패의 쓴맛을 봤다. 4개국의 합산 성적은 3무 9패로, 단 1승도 수확하지 못했다.

14일 개막하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는 4년 전보다 하나 많은 아시아 5개국이 출전한다.

사우디아라비아까지 가세한 아시아 군단 중에 어느 나라가 가장 먼저 승리를 신고해 4년 전 굴욕을 씻어낼지가 이번 월드컵의 또 다른 관심사다.

아시아 국가 중 첫 도전에 나서는 국가는 개최국 러시아와 개막전을 치르는 사우디아라비아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7위인 사우디는 이번 월드컵 아시아 5개국 중 가장 순위가 낮지만 상대인 러시아는 그보다 더 낮은 70위다.

홈 팀의 절대적인 이점과 주최국의 개막전 무패 전통을 감안하더라도 해볼 만한 상대인 것이다.

한국시간 15일 0시(현지시간 14일 오후 6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막전에서 사우디가 러시아를 잡는다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이후 8년 만에 아시아 국가가 월드컵 무대에서 거두는 첫 승리가 된다.

개막전 앞두고 훈련 중인 이집트 대표팀
개막전 앞두고 훈련 중인 이집트 대표팀 [EPA=연합뉴스]

사우디에 이어 이튿날에는 이란이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모로코를 상대한다.

이란(FIFA 랭킹 37위)은 지난해 12월 월드컵 조 편성 당시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3번 포트에 배정 받았다. 최근 랭킹에선 호주(36위)에 아시아 최고 랭커 자리를 내줬다.

이란은 이번 월드컵에서 대진운이 좋지 않았다.

포르투갈, 스페인과 함께 '죽음의 조' B조에 묶였다. 16강 진출을 꿈꾸기 힘든 상황이지만 실낱같은 희망이나마 이어가기 위해서는 가장 만만한 모로코를 반드시 꺾어야 한다.

그건 모로코 입장에서도 마찬가지여서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된다.

이란의 사상 첫 2회 연속 월드컵 진출을 지휘해낸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모로코를 잡고, 죽음의 조에게 살아남기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첫 두 주자인 사우디와 모로코가 그나마 자신보다 랭킹이 낮은 국가를 만나 승리를 기대해볼 수 있는 상황이라면, 뒤이어 첫 경기를 치르는 호주와 우리나라, 일본은 모두 만만치 않은 팀을 상대한다.

호주는 우승후보 프랑스를, 우리나라와 일본은 스웨덴과 콜롬비아를 각각 첫 경기 상대로 만난다.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강팀을 상대로 값진 승리를 거둔다면 4년 전 구겨진 아시아의 체면이 어느 정도 펴질 수 있게 된다.

훈련 중인 이란 대표팀과 케이로스 감독
훈련 중인 이란 대표팀과 케이로스 감독 [AFP=연합뉴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8: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