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지만, 탬파베이 이적 후 두 번째 경기는 무안타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뛰는 코리언 메이저리거 최지만. [탬파베이 레이스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최지만(27)이 탬파베이 레이스 이적 후 치른 두 번째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무안타로 침묵했다.

최지만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으나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12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상대로 탬파베이 데뷔전을 치러 4타수 2안타를 친 기세가 꺾였다.

최지만은 1회초 2사 1, 2루에 타점 기회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하지만 미네소타 선발 카일 깁슨의 시속 139㎞ 슬라이더에 배트를 헛돌려 삼진을 당했다.

4회에는 직구를 건드려 2루 뜬공으로 물러났고, 7회에는 우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1-5로 뒤진 9회초 무사 1, 2루 기회에서는 라이언 프리슬리의 커브에 속아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만든 '2루타성 타구'가 파울 라인을 살짝 벗어나는 장면이 아쉬웠다.

최지만의 올해 메이저리그 타율은 0.265에서 0.237(38타수 9안타)로 떨어졌다.

올해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시즌을 시작한 최지만은 충분한 기회를 얻지 못하다가 지난달 11일 트레이드를 통해 탬파베이로 옮겼다.

이후 탬파베이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더럼 불스에서 뛰던 최지만은 7월 11일 빅리그로 복귀했다. 12일에는 5번 지명타자로 탬파베이 데뷔전을 치렀다.

13일에도 지명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출루에 실패한 채 경기를 마쳤다.

탬파베이는 타선이 침묵해 1-5로 완패했다. 5연승 행진에도 마침표를 찍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14: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