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메이저 대회 LPGA 챔피언십 우승

올해 열린 두 차례 메이저 대회 석권 '상금왕도 보인다'

신지애의 경기 모습. [니토리 레이디스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지애의 경기 모습. [니토리 레이디스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신지애(30)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2주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신지애는 9일 일본 도야마현 이미즈시 고스기 컨트리클럽(파72·6천605야드)에서 열린 제51회 코니카 미놀타컵 LPGA 챔피언십(총상금 2억엔)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공동 2위 안선주(31)와 정재은(29)을 9타 차로 여유 있기 따돌렸다.

2일 끝난 JLPGA 투어 골프5 레이디스 토너먼트(총상금 6천만엔)에서도 우승한 신지애는 이번 주 메이저 대회까지 제패하며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신지애는 5월 역시 메이저 대회인 살롱파스컵에서도 우승하는 등 올해 열린 두 차례 메이저 대회를 휩쓸었다.

JLPGA 투어는 27일 개막하는 일본여자오픈, 11월에 열리는 리코컵 투어 챔피언십 등 이번 시즌 2개 메이저 대회가 남았다.

JLPGA 투어 통산 19승을 따낸 신지애는 이로써 투어 통산 20승 고지도 눈앞에 뒀다.

우승상금 3천600만엔(약 3억6천만원)을 받은 신지애는 시즌 상금왕도 노릴 수 있게 됐다.

이 대회 전까지 상금 3위였던 신지애는 시즌 상금 1억2천451만 4천951엔으로 상금 선두로 도약했다.

2008년에 JLPGA 투어 첫 우승을 달성한 신지애는 2014년부터 일본 무대에 전념하고 있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왕에 올랐던 신지애는 미국 진출 첫해인 2009년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도 상금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일본에서도 상금왕이 되면 사상 최초로 한국, 미국, 일본 상금왕을 석권하는 선수가 된다.

올해 JLPGA 투어 27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11승을 합작했다.

안선주 4승, 신지애가 3승을 거뒀고 황아름(31)이 2승, 이민영(26)과 배희경(26)은 한 차례씩 우승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9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