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증권

뉴스 홈 > 금융/증권

"정의선 현대차 주식 매입, 지배구조 관점 해석 가능"

삼성증권 "현대차·글로비스 주가에 긍정적…모비스는 부정적 영향"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삼성증권은 25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의 전날 현대차[005380] 주식 316만여주 매입에 대해 "지배구조 관점에서 해석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현대차와 현대글로비스[086280] 주가에는 긍정적이고 현대모비스[012330]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예상했다.

임은영 연구원은 "시기적으로 현대모비스의 1% 자사주 매입에 이은 정 부회장의 현대차 지분 매입은 지배구조 개편의 일환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임 연구원은 "정 부회장의 과거 기아차[000270]와 위아 지분 취득 때에도 주가가 급등세를 보였다"며 폴크스바겐 사태의 수혜 기대와 함께 정 부회장의 현대차 지분 추가 취득으로 현대차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번 지분 매입이 규모는 미미하지만 여러가지 지배구조 시나리오를 볼 때 글로비스의 중요성이 재차 부각될 가능성도 높다"며 글로비스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예상했다.

이어 임 연구원은 "정 부회장의 현금 활용처가 모비스 지분 매입이 아니었다는 점에서 모비스는 단기 주가 하락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그는 "지배구조상 모비스가 정점에 있을 회사라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고 판단된다"며 "장기투자라면 향후 1년간이 모비스를 저가매수할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 24일 현대중공업[009540]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주식 440만주 중 316만4천550주를 장 마감후 시간외 대량매매를 통해 사들였다. 전체 매매대금은 4천999억9천890만원이었다.

이와 관련, 현대차그룹은 "정 부회장의 이번 현대차 지분 매입은 순수하게 안정적 경영과 주주가치 훼손 방지를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25 08: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