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증권

뉴스 홈 > 금융/증권

"자산관리를 부탁해"…증권가, '로보어드바이저' 도입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국내 주요 증권사들이 '로보어드바이저(Robo-Advisor)' 서비스 도입에 나섰다.

로보어드바이저는 로봇을 의미하는 로보(Robo)와 자문 전문가를 뜻하는 어드바이저(Advisor)의 합성어로 일종의 인공지능 자산관리 서비스다. 투자자가 입력한 정보를 기반으로 알고리즘을 활용해 시장 상황에 맞춰 자동으로 자산을 관리해 준다.

해외에서는 웰스프론트(Wealthfront), 베터먼트(Betterment), 마켓라이더스(MarketRiders), 찰스슈왑(Charles Schwab), 뱅가드(Vanguard) 등 다수 업체가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DB대우증권은 최근 디셈버앤컴퍼니, AIM과 로보어드바이저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설문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수익률, 투자 성향 등을 파악한 뒤 예탁금에 맞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시장 상황 등에 맞춰 자산이 자동으로 관리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KDB대우증권은 양해각서를 체결한 두 업체 이외에도 다양한 로보어드바이저 업체들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인대 스마트금융부 파트장은 "100인 100색의 고객 니즈를 맞추려면 다양한 알고리즘이 필요하다"며 "여러 로보어드바이저 업체와 다양한 고객들을 연결해 줌으로써 로보어드바이저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게 우리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KDB대우증권은 시스템을 구축한 뒤 이르면 올해 연말이나 내년 초쯤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삼성증권도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최근 로보어드바이저 도입을 위한 팀을 꾸리고 관련 분야 인력을 다수 영입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자산·고객관리 시스템 및 IT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자들을 채용했다"고 말했다.

한편, 유안타증권은 로보어드바이저는 아니지만 비슷한 개념의 인공지능 투자 서비스를 이미 시행하고 있다.

유안타증권은 2년 전부터 온라인 투자 컨설팅 서비스인 '마이티레이더(My tRadar)' 시스템을 개발, 급등 예상 종목을 선별하고 매수·매도 시점을 고객들에게 제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낮은 수수료와 포트폴리오 자산 관리 기능에 관심을 둔 고객을 중심으로 로보어드바이저에 대한 수요가 늘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인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로보어드바이저가 기존 자문사들의 부속 플랫폼에서 고객의 요구에 맞게 설계된 자문 역할로 변신하고 있다"며 "IT 기술에 익숙한 젊은 세대에 접근성을 높인 서비스로서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베터먼트(Betterment)의 로보어드바이저 포트폴리오 화면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30 06: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