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역대 최대 IPO' 아람코 상장 삐걱?…2019년으로 늦춰질수도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의 기업공개(IPO)가 2019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정통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사우디 정부는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했던 아람코의 IPO 시기를 2019년으로 수개월 늦추는 대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소식통은 사우디 정부가 여전히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아람코의 IPO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나 일정을 맞추기가 점점 빠듯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사우디 정부 관계자들은 최근까지는 내년 하반기가 가장 유력하다고 말한 바 있다. 아람코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IPO는 정상 궤도에 있으며 절차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람코는 성명에서 모든 IPO관련 업무를 정해진 시일에 맞춰 완료될 수 있도록 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정자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사우디 아람코 홈페이지 캡처]
[사우디 아람코 홈페이지 캡처]

사우디 정부는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2조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샌퍼드 C. 번스타인 증권과 리스타드 에너지 등의 애널리스트들은 이보다 낮은 추정치를 제시하고 있다.

아람코가 2조 달러의 기업가치를 달성한다면 IPO를 통해 지분 5%를 매각해 1천억 달러를 조달할 수 있다. 지난 2014년 중국의 IT 대기업 알리바바가 세운 종전 최고기록 250억 달러를 가볍게 넘어서는 것이다.

사우디 정부는 아직까지 아람코의 IPO와 관련해 몇가지 중요한 결정은 취하지 못한 상태다. 국내 증시(타다울)과 함께 아람코의 지분이 동시 상장될 해외 증시 선정이 그중 하나다.

해외 증시는 일단 런던과 뉴욕 증시가 유력시되고 있다. 하지만 선정 결과 발표가 지연되면서 다른 준비작업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사우디 정부가 수도 리야드에서 투자 컨퍼런스가 열리는 10월말까지는 선정 결과를 발표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6: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