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거래소 노조 "코스닥 정책 처방부터 틀렸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한국거래소 노동조합이 10일 정부의 코스닥 정책에 대해 "처방부터 틀렸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노조는 이날 낸 성명서에서 "지난 1일 정부가 내놓은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방안'은 '재탕' 정책들을 뒤섞어 놨을 뿐"이라며 "특히 코스닥 정책은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정부 정책은 모험자본이 순환되지 않는 원인을 회수시장(코스닥) 비활성화로 꼽았지만 코스닥 시장은 이미 세계 3위의 신시장으로 시가총액이 올해 국제통화기금(IMF)이 전망한 한국의 국내 총생산(GDP) 대비 14.1% 달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조는 10조원의 혁신모험펀드 조성 계획에 대해 "2013년부터 조성한 성장 사다리펀드의 규모는 6조1천억원이 넘었지만 작년까지 실제 투자된 금액은 44%인 2조7천억원에 그쳤다"며 "회수시장인 코스닥만 탓할 게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2000년 코스닥 버블 붕괴를 사례로 들면서 "실물 경제를 웃도는 과잉 금융은 곧 버블"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벤처업계 등 편파적인 의견만 듣고 수립한 정책으로는 코스닥이 절대 나스닥이 될 수 없다"며 "코스닥 정책에도 숙의 민주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1: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