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2벤처 붐 오나' 코스닥 27개월만에 720선 돌파(종합)

코스닥 27개월만에 720선 돌파
코스닥 27개월만에 720선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0일 코스닥지수가 2년 2개월여 만에 720선을 돌파해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에 발맞췄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0.85포인트(1.53%) 올라 연중 최고치인 720.79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시황판에 코스닥 종가가 표시되고 있다. mtkht@yna.co.kr
코스피는 이틀째 하락 마감…外人, 코스피 팔고 코스닥으로
코스닥 기관 순매수 규모 7년 6개월만에 최대치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코스피가 10일 외국인 순매도의 영향으로 전날에 이어 하락 마감했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2년 2개월여만에 720선을 돌파해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에 발맞췄다. 기관은 7년 6개월만에 최대 규모의 순매수세를 보였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62포인트(0.30%) 내린 2,542.95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9.39포인트(0.37%) 내린 2,541.18로 장을 시작해 장중 2,540선을 중심으로 등락하며 약세를 유지했다.

장중 외국인과 동반 매도에 나섰던 기관이 오후 들어 순매수로 돌아섰으나 지수를 끌어올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천883억원어치를 팔아치워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197억원, 1천317억원의 매수 우위를 보였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증시가 조정을 받은 데다 외국인도 매도에 나서면서 수급적으로 위축됐다"며 "지수 상승에 부담을 느낀 투자자들의 매기가 중소형주로 이전되면서 코스닥과 중소형주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3.82%), 의료정밀(2.66%)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통신업(0.83%), 전기가스업(0.76%), 철강금속(0.44%), 보험(0.36%), 서비스업(0.20%) 등도 상승했다. 전기전자(0.03%)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의약품(-1.32%), 운송장비(-1.15%), 기계(-1.02%), 은행(-1.01%), 화학(-0.92%) 등은 약세였다.

시가총액 '대장주' 삼성전자는 0.18% 오른 282만2천원으로 장을 마쳐 전날 약세에서 하루만에 반등했다.

삼성생명(1.51%), POSCO(1.25%), 현대모비스(0.19%)도 강세를 보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2.47%), LG화학(-1.69%), NAVER(-1.45%), 현대차(-0.96%), 삼성물산(-0.68%), SK하이닉스(-0.49%) 등은 하락했다.

아세아시멘트[183190]는 한라시멘트 인수 기대감에 가격제한폭(29.67%)까지 오른 11만8천원에 거래를 마감하며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LIG넥스원[079550]은 연간 실적 전망치를 하향조정, 4분기 대규모 적자를 예고한 영향으로 17.52% 급락해 5만9천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2015년 10월 상장 이후 최저가다.

코스피 하락 마감
코스피 하락 마감(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0일 코스피가 7.62포인트 내린 2,542.95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시황판에 코스피 종가가 표시되고 있다. mtkht@yna.co.kr

프로그램 매매에서는 차익거래는 매수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도 우위를 나타내 전체적으로 79억원의 순매수가 이뤄졌다.

코스피 전체 거래량은 2억8천709만주, 거래대금은 5조3천748억원으로 집계됐다.

나라케이아이씨[007460]와 아세아시멘트가 상한가로 장을 마쳤고 409개 종목은 상승 마감, 385개 종목은 하락 마감했다. 81개 종목은 보합으로 장을 마쳤고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0.85포인트(1.53%) 올라 연중 최고치인 720.79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 종가가 720선을 넘은 것은 2015년 8월 17일(722.01) 이후 2년 2개월여 만이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67억원, 1천61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은 2천4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기관의 순매수 규모는 2010년 5월 12일(1천681억원) 이후 약 7년 6개월 만에 최대치다.

코스닥 전체 거래량은 5억9천354만주, 거래대금은 4조3천893억원이었다. 시가총액은 252조6천270억원으로 전날에 이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지수는 0.09포인트(0.01%) 내린 709.85로 출발했으나 곧장 반등해 완만한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셀트리온(3.10%), 셀트리온헬스케어(5.19%), 셀트리온제약(27.43%) 등 이른바 '셀트리온 3형제'가 나란히 강세를 보였다.

SK머티리얼즈(6.61%), 로엔(5.27%), 파라다이스(3.74%), CJ E&M(3.21%), 메디톡스(1.75%), 바이로메드(0.72%) 등도 지수 상승에 힘을 보탰다.

펄어비스는 실적 호조의 영향으로 전날보다 7.85% 오른 14만9천700원에 장을 마쳤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15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대금은 28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5원 오른 1,117.1원으로 장을 마쳤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6: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