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주가 반등에 원/달러 환율 이틀 연속 하락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원/달러 환율이 이틀 연속 하락했다. 다만 낙폭은 크지 않았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1원 내린 1,084.5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8원 내린 1,081.8원에 개장했다.

지난주 1,090원대까지 오르며 1,100원 선을 두드리던 원/달러 환율은 뉴욕 증시가 2거래일 연속 반등하면서 안정을 찾고 있다.

최근 환율은 미국 채권금리 급등의 영향으로 미국 증시가 출렁거릴 때마다 함께 급등락했다.

지난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0% 올랐으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각각 1.39%, 1.56% 상승했다.

다만 이날 원/달러 환율은 장중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면서 원/달러 환율도 낙폭을 크게 줄여 약보합세로 마감했다.

이날 중국 인민은행은 위안화 가치를 미 달러화 대비 0.39% 절하했다.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약 2천636억원 순매수하며 3거래일 만에 매수세로 돌아섰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설 연휴를 앞두고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 물량이 나오고 있지만, 이날은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면서 아시아 통화 가치가 전반적으로 하락해 원/달러 환율도 하락 폭이 크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3.42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97.79원)보다 5.63원 올랐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5: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