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김정은 5월 만남" 발표에 원화 강세 흐름

원, 달러 환율 하락(PG)  [제작 이태호]
원, 달러 환율 하락(PG) [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북미 정상회담이 가시화됐다는 전망에 원화가치가 9일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오전 9시 39분 현재 달러당 1,068.6원에 거래됐다. 전 거래일 종가보다 1.6원 낮다.

환율은 오전 9시에 0.2원 내린 1,070.0원의 보합세로 출발했으나, 이후 조금씩 낙폭을 키우고 있다.

트럼프, 김정은 초청 수락(PG)
트럼프, 김정은 초청 수락(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 사진 EP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조만간 만날 가능성이 커지면서 원화 강세(환율 하락)로 이어졌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조속한 만남을 희망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정 실장의 브리핑이 이날 개장 직후 타전되면서 환율 하락 재료로 작용했다고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전했다.

북미 김정은-트럼프 정상회담 (PG)
북미 김정은-트럼프 정상회담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전 연구원은 다만 "관세 이슈가 있어서 하락세가 상당 부분 상쇄됐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새벽 철강·알루미늄 수입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서명, '무역전쟁'의 방아쇠를 당기면서 위험자산 기피 심리를 자극한 것이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39분 현재 100엔당 1,003.00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보다 4.18원 낮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09: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