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금알' 로또사업자에 제주반도체 등 동행복권컨소시엄(종합)

이달 중 계약 체결…향후 5년간 로또 등 복권사업 운영·관리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는 차기 로또 사업을 제주반도체·한국전자금융·에스넷시스템·케이뱅크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맡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차기 복권수탁사업자 입찰에서 '동행복권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동행복권 컨소시엄은 제주반도체(43.7%), 한국전자금융(21.5%), 에스넷시스템(12.0%) 케이뱅크(1.0%)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입찰에는 동행복권 외에도 인터파크·나눔로또 컨소시엄 등 총 3개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민간전문가들로 구성된 제안서 평가위원회는 이달 7일부터 이틀간 각 컨소시엄에 대한 기술 부분 평가를 진행한 뒤 가격 평가 점수를 합산해 최종 점수를 산출했다.

최종 평가 결과 동행복권이 91.0751점으로 가장 점수가 높았고 인터파크(90.5663점), 나눔로또(89.6716점) 등 순이었다.

기재부 복권위원회와 조달청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동행복권 컨소시엄과 기술협상을 한 뒤 이달 중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차기 복권수탁사업자는 올해 12월부터 향후 5년간 로또, 즉석식 복권 등 복권사업을 수탁해 운영하게 된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10: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