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네이처셀 주가조작 의혹 수사(종합2보)

시세조종 혐의로 7일 압수수색…수사 소식에 회사 주가 급락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양심과 법에 반하는 행동 안 해"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최평천 김잔디 기자 =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문성인 부장검사)은 지난 7일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기업인 네이처셀[007390]의 서울 영등포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은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등이 허위·과장 정보를 활용해 주가와 시세를 조종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가 있는지를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처셀은 지난 3월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후보물질인 '조인트스템'의 조건부 허가를 식약처에 신청했다가 반려당했고, 이후 주가가 급락했다.

네이처셀의 시세조종 의혹을 살펴본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은 긴급조치(Fast-Track·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검찰에 사건을 이첩했다.

검찰은 주가 급락 전후 상황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의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계자들을 불러 시세를 고의로 조종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네이처셀은 시세조종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했다.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는 회사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저와 네이처셀을 포함한 바이오스타 그룹은 양심과 법률에 반하는 어떠한 행동도 한 적이 없다"며 "저와 회사는 어떠한 주식 관련 나쁜 짓을 하지 않았음을 하늘을 두고 맹세한다"고 밝혔다.

라 대표는 회사 홈페이지 뿐 아니라 개인 트위터에서도 "가짜가 진짜의 빛을 가릴 수 없다. 우리는 정직하고 투명하게 산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또다른 트윗에서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자신들이 쏜 화살에 자신들이 맞을 것을 저들은 알까. 음모를 꾸며 저지른 일은 결국 실패한다. 전 국민이 보는데서 생방송 토론을 해보자"고 썼다.

한편, 이날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지자 코스닥시장에서 네이처셀의 주가는 이날 하한가(-30.00%)인 1만9천600원으로 떨어졌다.

장 초반에는 전일 대비 1%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었으나 장중 압수수색 보도가 나오자 급락했다.

이날 주가는 3월 16일에 기록한 네이처셀의 장중 사상 최고가(6만4천600원)보다 69.66%나 떨어진 수치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2 16: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