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전자, AI 스타트업 투자 '넥스트 Q 펀드' 발족

데이비드 은, CIO 취임 후 첫 프로젝트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인공지능(AI) 관련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전용 펀드를 조성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이 '신성장 동력'으로 지목한 AI 분야에서 우수 인력과 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한 취지로, 특히 최근 최고혁신책임자(CIO)로 임명된 삼성넥스트 데이비드 은 사장이 이를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미국 실리콘밸리에 거점을 둔 삼성전자의 혁신조직 삼성넥스트는 첨단 AI 기술을 가진 신생기업에 대한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넥스트 Q 펀드'(NEXT Q Fund)를 발족시켰다.

일종의 벤처펀드인 '넥스트 Q 펀드'는 AI 분야 스타트업에 대한 직접적인 자금 투입은 물론 벤처기업과 연구개발(R&D) 인력 간 연결 등을 위한 지원도 진행할 예정이다.

시뮬레이션 러닝을 비롯해 직관물리학, 로봇제어,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메타 러닝, 자율주행 등 주로 새로운 개념의 AI 기술 연구와 함께 관련 신생기업 육성을 위한 투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펀드 운용에는 딥러닝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인 벡터연구소의 데이비드 듀브노드 교수와 시각인식 능력을 갖춘 AI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프린스턴대 올가 루사코브스키 교수 등도 자문 등의 역할을 통해 관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이번 투자펀드 설립에 대해 최근 이 부회장의 '미래먹거리 발굴' 행보의 일환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최근 우리나라와 미국, 영국, 캐나다, 러시아 등 5개국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조만간 프랑스에도 AI 센터를 개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달 초에는 AI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자로 알려진 미국 프린스턴대 세바스찬 승 교수와 펜실베이니아대 대니얼 리 교수를 동시에 부사장급으로 영입했다.

또 데이비드 은 삼성넥스트 사장을 혁신 업무를 총괄하는 최고혁신책임자(CIO)로 발령냈다. 삼성전자에서 CIO 직책이 생긴 것은 처음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AI 행보가 예상보다 훨씬 빠르다"면서 "앞으로 전세계 각국에서 삼성전자의 AI 관련 투자와 인재 확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9: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