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진실한 사랑 표현하려 노력"

[https://youtu.be/x-RHx4yypGU]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제67회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은 배우 김민희는 "상업적인 영화를 선택해서 얻을 것은 없다고 본다"면서 "좋은 감독과 좋은 작품을 하는 것이 영광"이라고 말했다.

김민희는 18일 밤(현지시간) 베를린영화제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기자들과 문답에서 이번 수상으로 작품 선택의 변화가 있을 것인지를 묻는 말에 이같이 대답했다.

김민희는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의 사랑에 빠진 적이 있는 주인공 '영희'의 캐릭터 이해와 연기 태도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진짜 사랑을 찾으려는 모습이었던 것 같다"면서 "(영희가) 진실한 사랑을 원하는 모습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여우주연상 기념 회견'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베를린=연합뉴스]
'여우주연상 기념 회견'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베를린=연합뉴스]

그는 그때그때 의식의 흐름과 자연적 상황에 맞춰 아침마다 이른바 '쪽대본'을 만들어 작업하는 것으로 유명한 홍 감독의 스타일에 대해 "너무 좋은 글을 아침마다 주시는데, 그건 배우로서는 굉장히 기쁘고 즐거운 일"이라며 "감독님의 요구에 맞게 맛을 살리려 노력했다"고도 했다.

그는 "감독님을 존중하고 존경하는 것이 (영화 작업을 하는 것에) 큰 힘이 됐다"면서 "감독님은 항상 저에게서 '최고'를 끌어내 주셨다"고 덧붙였다.

김민희는 앞서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밝히면서는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라고 했다.

그는 "너무 아름다운 영화를 만들어 주신 홍상수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누군가에게는 이 영화가 가슴에 깊은 울림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오늘 영화제에서 별처럼 빛나는 환희를 선물 받았다고"라며 울먹였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19 06: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