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송영인 PD = 지난 8일 발매돼 여러 음원사이트와 음악방송 프로그램 1위에 오른 '부담이 돼' 싱글앨범에는 독특한 점이 있다.

노래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마마무의 휘인이 홀로 불렀지만 '피쳐링'으로 표기돼 있고, 아티스트명에는 이 곡을 만든 정키의 이름이 적혀 있다.

"욕심은 맞는 것 같아요. 제가 느끼는 감성을 가장 중요한 보컬의 목소리를 빌려 전하긴 하지만, 그 감성 그대로를 전달하고 싶었어요. 그런 욕심에 제 이름으로 앨범을 발매하기 시작한 것 같아요."

[https://youtu.be/IjxVIp-rD9Y]

작업실에서 만난 작곡가 정키는 인터뷰 내내 자신의 음악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제가 만든 곡이 저는 너무 좋은데 대중분들에게 검증받고도 싶고 제 감성을 교류하며 소통하고도 싶었던 것 같아요. 너그럽게 생각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정키의 이런 앨범제작 방식은 대학 졸업을 앞둔 2011년 후배들인 임세준, 양다일과 함께 만든 데뷔앨범부터다.

"'너희는 앞으로 가수 할 테니까 졸업 기념 앨범은 형 이름으로 내자'했는데 데뷔앨범의 '잊혀지다'와 '진심'이 사랑받으면서 다음 앨범도 꾸준히 나오게 된 것 같아요. 가볍게 시작했는데 이렇게 꾸준하게 하게 될 줄은 저도 몰랐어요."

임세준, 양다일과 함께한 정키의 데뷔 앨범
임세준, 양다일과 함께한 정키의 데뷔 앨범

대학 동문인 김나영과 임세준, 양다일은 물론 독특한 음색이 특징인 선우정아와 나비, 거미, 해외 아티스트 시스코(Sisqo) 등 수많은 보컬리스트가 정키의 앨범에 가창자로 참여했다. 정키는 곡을 만드는 시작 단계에서부터 가창자를 염두에 둔다고 했다.

"휘인씨 같은 경우도 음색이 마음에 들어 계속 듣다 보니 어떤 멜로디가 떠올랐어요. 요즘에는 목소리를 듣고 많이 영감을 얻는 편이에요. 그래서 어떤 가수와의 협업이 불가능해지면 곡을 다시 써야 해요."

정키와 휘인
정키와 휘인

정키와 가창자는 음악이라는 하나의 작품을 완성해가는 입체적인 관계라고 했다. 그 속에서 정키는 가수의 목소리와 자신의 피아노 선율의 강약과 속도, 볼륨을 예민하게 조절해 가장 아름다운 소리를 만들어내는 지휘자로 느껴진다는 것. 그만큼의 책임감이 뒤따른다고도 했다.

"제 곡이 어떤 평범한 노래처럼 들리거나 가수의 매력이 잘 드러나지 않으면 굉장히 속상해요. 음원은 한번 발매하면 죽을 때까지 남는 건데 언제 들어도 만족할 만한 결과를 만들어야죠. 음악에서만큼은 양보할 수 있는 부분이 없는 것 같아요."

정키와 시스코
정키와 시스코

정키는 2015년 해외 아티스트 시스코(Sisqo), 거미와 함께 컬래버레이션 앨범 '밸류'(Value)를 발매하기도 했다. 타이틀곡 '위드아웃 유'(Without You)는 시스코의 솔로 앨범에 수록된 '인컴플리트'(Incomplete)의 가사와 연결되는 내용을 영문 가사로 표현한 곡이다.

"가요와 팝의 느낌을 분류하자면 팝은 가요보다 가사의 발음이 자유롭고 사용할 수 있는 코드도 차이가 크게 나요. 제 안에 있는 팝적인 느낌을 '위드아웃 유'를 통해 표현하려고 했어요. 올드팝부터 어쿠스틱 아르앤드비(R&B)까지 다양한 장르를 통해 실험적인 음악을 선보이고 싶어요."

구레나룻과 연결된 턱수염과 모자, 음악을 대하는 진지한 태도까지 그의 작업실에서 만난 정키는 내외적으로 온전히 아티스트의 향기를 풍겼다. 꼭 듣고 싶은 수식어가 무엇인지 물었다.

"'프로듀서 정키'요. 음악이 좋아서 하고 있지만 '나는 죽어도 음악이면 안 돼'라는 마음보다 현재 내 안의 나를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 지금은 일단 음악인 것 같아요. 다양한 예술에 관심이 많고 그런 것들을 언젠가는 보여드리고 싶어요. 이후의 수식어는 제가 다음에 무언가를 할 때 정해지지 않을까 싶어요."

syip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31 19: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