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장 김대희 "다양한 코미디 실험하고 지망생도 육성"
개그계 극장 실험 늘어…대학로서 홍대로 중심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인기 개그맨들이 대거 소속된 JDB엔터테인먼트에서 다양한 코미디를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극장 'JDB스퀘어'를 열었다.

11일 서울 홍대 인근에 자리 잡은 JDB스퀘어에서 개그맨 김대희, 김준호, 유민상, 조윤호, 박영진, 그리고 미국에서 스탠드업 코미디를 해온 대니 초가 취재진을 만났다.

김대희는 "극장 개관은 JDB엔터테인먼트 숙원 사업이었다"며 "다양한 코미디를 선보이고, 지망생 육성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준호는 "콩트는 초반에 웃겨야 하는 부담이 있는데 스탠드업 코미디는 긴 호흡이라 해보고 싶었다"며 "2~3년 정도 해서 늘면 개인쇼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유민상은 "그날 분위기에 따라 정해진 것과 달리 흘러가는 게 스탠드업 코미디의 매력"이라며 "코미디의 미래까지 생각해 지은 극장이 JDB스퀘어"라고 말했다.

이강희 JDB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대기업 R&D센터처럼 저희도 좋은 코미디언, 예능인을 키워내기 위한 연구개발센터처럼 JDB스퀘어를 운영하고자 한다"며 "넌버벌 코미디, 한국형 농담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를 개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JDB스퀘어는 각종 코미디 공연을 즐길 수 있는 120석 규모의 극장과 카페, 펍(pub)이 어우러진 문화공간이다. 김대희가 극장장을, 조윤호가 부극장장을 맡았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형식의 코미디 공연을 선보일 예정으로 개그맨들에게는 기회와 실험의 장이, 관객에게는 색다른 놀이터가 돼줄 것으로 JDB엔터테인먼트는 기대했다. 박나래의 '나래바'를 콘셉트로 한 카페와 펍도 마련돼 공연 후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다.

최근 방송 개그가 침체한 가운데 윤형빈 등 다수 개그맨이 대학로에서 홍대 인근으로 옮겨와 극장을 마련하고 뿌리부터 다시 다지는 작업에 들어간 분위기다. JDB엔터테인먼트 역시 JDB스퀘어를 기반으로 다양한 실험을 하고, 다른 소극장들과도 협업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공연 라인업도 공개됐다.

지난 6~8일 열린 '옴니버스 스탠드업 코미디쇼'에는 김대희와 김준호, 유민상, 문규박, 박영진, 대니 초가 나서 전석 매진됐다.

오는 22일부터는 KBS 2TV '개그콘서트'의 인기 코너로 오랜 시간 사랑받은 '대화가 필요해' 특별판을 만날 수 있다. 주인공은 TV와 마찬가지로 김대희, 장동민, 신봉선이다.

또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는 조윤호, 권재관, 김영조, 박진영이 선보이는 마술과 개그의 컬래버레이션, '올 댓 코미디'를 공연한다.

이 밖에도 평일 오후 7시 예정된 '코미디 시그널'에서는 웃지 못하고 애태우는 청춘남녀를 위해 개그맨 지망생들이 끼를 발산할 예정이다. '폭소만발 코미디 JDB스퀘어로 놀러오세요' [https://youtu.be/D2J-jtflEyY]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1 12: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