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린이대공원서 펼쳐지는 '동화세상'…내달 4∼6일 동화축제

동화 캐릭터 50종과 함께하는 뮤지컬…퍼레이드·보물찾기도

서울동화축제 포스터
서울동화축제 포스터[광진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어린이날을 맞아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사흘간 '동화 세상'이 펼쳐진다.

서울시와 광진구는 5월 4일부터 6일까지 어린이대공원 내부와 정문 앞 도로에서 '제7회 서울동화축제'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축제 기간 중 대공원 서울상상나라 앞에선 빛과 그림자를 이용한 동화구연과 원로·신진 동화 작가들의 동화극장이 열린다.

잔디마당에선 동화책 400권을 읽을 수 있는 야외도서관 '책 놀이터'가 아이들을 맞는다.

열린무대에선 피노키오,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알라딘 등 동화 캐릭터 50종과 관객이 어우러지는 '어드벤처 뮤지컬'이 공연된다. 할머니들은 전래동화 등장인물로 변장해 어린이들에게 동화를 들려준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대공원 앞 도로를 전면 통제하고 여는 퍼레이드다.

어린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할리 데이비드슨 오토바이를 선두로 수도방위사령부 군악대, 온달과 평강 사물놀이패, 유아 취타대, 어린이 발레단이 행진한다. 동화 속 주인공 분장을 한 어린이와 가족도 퍼레이드에 참여한다.

지하철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 사거리부터 공원 정문 주차장 사이 왕복 6차선 도로 420m를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면 통제하고 행사를 벌인다.

동화축제 퍼레이드
동화축제 퍼레이드[광진구 제공]

차가 없어진 도로 바닥에 화가와 미대생들이 밑그림 작업을 하면 시민들이 분필로 색을 칠하거나 자유롭게 그림을 그려볼 수 있다.

대공원 전역에서는 동화 관련 미션을 풀면서 AR(증강현실)를 통해 숨겨놓은 보물을 찾는 이벤트가 열린다.

올해 동화축제는 처음으로 광진구와 서울시가 공동 주최한다. 서울시는 어린이대공원 내 동화공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30 11: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