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쉿! 우리동네] 조선시대 가장 긴 돌다리…땅속 전설 된 남석교

일제 1932년 제방공사 하면서 파묻어…민족문화 말살 의혹
"기원전 57년" vs "조선 중기 이전"…축조 시기 의견 분분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육거리시장 땅 밑에는 커다란 돌다리가 원형을 보존한 채 90년 가까이 묻혀 있다.

땅속에 묻힌 청주 남석교
땅속에 묻힌 청주 남석교

조선시대까지 우리나라의 돌다리 중에서는 길이가 가장 길었다는 남석교다. 너비는 4.1m, 길이는 무려 80.85m에 달한다.

3행 26열의 돌기둥을 세운 뒤 널빤지 모양으로 다듬은 화강석을 대청마루 놓듯 이어놓은 모양새다.

남석교는 정월 대보름 답교(踏橋)놀이 장소로 유명했다.

예로부터 청주에서는 정월 대보름에 자기 나이만큼 남석교를 오가면 건강을 챙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전해져 다리를 건너는 풍습이 이어져 왔다.

하지만 지금은 땅속에 묻혀 있어 눈으로 볼 수 없고 건널 수도 없다.

청주문화원이 2002년부터 정월 대보름에 남석교 모형을 만들어 놓고 시민과 함께 다리를 건너는 답교놀이 재현을 하고 있을 뿐이다.

남석교 답교놀이
남석교 답교놀이

이 돌다리가 왜 육거리시장 밑에 묻혀 있는 것일까. 그 원인은 1906년 발생한 대홍수에서 찾을 수 있다.

청주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무심천은 지금보다 훨씬 동쪽인 육거리시장 쪽으로 흘렀다.

무심천은 청주읍성으로 적군이 침입하는 것을 막는 일종의 해자(垓字·성 둘레 연못) 역할도 했는데,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청주읍성 남문과 연결된 남석교 주변에는 주막과 시장이 생겨 사람들로 북적거렸다고 한다.

그러다가 1906년 대홍수가 나면서 무심천의 물길이 서쪽으로 이동했고, 물이 흐르지 않게 된 남석교 바닥에는 매년 흙이 쌓이면서 돌다리로서의 효용 가치를 잃고 말았다.

일제는 1932년 청주 석교동 일대 제방공사를 하면서 이 돌다리를 흙으로 묻어버렸다.

도시 정비를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민족문화를 말살하려는 의도로 남석교를 묻어버렸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남석교는 '볼 수 없는 돌다리'가 되면서 문화재로도 등록되지 못했다.

축조 연대에 대해서는 학계의 의견이 분분하다. 기록을 보면 기원전 57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1894년 충남 청양의 조충현(趙忠顯)이라는 사람이 쓴 '하주당시고'(荷珠堂詩稿)라는 책자에는 남석교에 '한선제 오봉원년'(漢宣帝 五鳳元年)이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는 기록이 있다.

1923년 일본인이 발행한 '청주 연혁지'에도 하주당시고의 내용과 같은 기록이 담겨 있다. 한나라 선제 오봉원년은 기원전 57년인데, 박혁거세가 신라를 건국한 시점이다.

이 기록이 사실이라면 남석교는 2천여년 전 축조된 어마어마한 역사를 자랑하는 돌다리인 셈이다.

남석교에 대한 기록이 담긴 가장 오래된 서적은 조선 중종 25년인 1530년 완성된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이다. 영조 33년인 1757년 각지의 읍지(邑誌)를 묶어 펴낸 '여지도서'(輿地圖書)에도 관련 내용이 포함돼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대교(大橋)는 곧 정진원(情盡院) 앞의 다리이다'라는 기록이 남아 있고, 여지도서에는 '대교는 일명 남석교로 곧 옛 정진원 앞의 다리이다'라는 글귀가 있다.

"남석교가 묻힌 곳은 저곳"
"남석교가 묻힌 곳은 저곳"

정진원은 청주읍성의 남쪽에 있던 출장 관원들의 숙박시설이었으며 남석교의 옛 이름이 '대교'로 불렸다는 점에서 조선시대까지 다리로서 제 기능을 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축조 시기를 고려 시대로 보는 주장도 있다.

청주는 공주, 무주 등과 함께 풍수학적으로 행주형(行舟形) 도시에 해당한다. 사방에서 물이 모여들 듯 재화와 사람이 풍성히 모이는 형태라고 해서 붙여진 명칭이다. 고려 광종 때 청주의 행주형 지세를 보완하기 위해 읍성 안에 돛대 구실을 하는 철당간(국보41호)을 세웠다.

홍건적의 난이 진압된 직후인 1361년 고려 공민왕이 청주에서 7개월간 머물며 청주읍성을 임시수도로 삼은 적도 있다.

청주는 당시 정치적·군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인식됐다. 3도(충청·경상·전라)의 길목에 자리 잡고 있어 곡식 운반이 용이했고 바다와 멀리 떨어져 있어 안전했기 때문이다.

돌다리 설치 필요성이 고려 시대 때 부각되면서 남석교가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한 대목이다. 남석교의 네 귀퉁이에 서 있던, 고려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견상(犬像) 4점 중 3점이 발굴되기도 했다.

전남 구례 문화 류(柳)씨 고택인 운조루에 소장된 조선 후기 청주읍성도(圖)에서도 남석교 입구에 서 있는 견상을 찾아볼 수 있다.

견상이 확인된 청주읍성도
견상이 확인된 청주읍성도

박상일 청주문화원장은 "청주읍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남석교는 고려 시대에 축조됐고, 지금의 돌다리는 수차례의 보수 끝에 조선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남석교의 축조 시기에 대한 학계의 의견은 여전히 분분하다.

1975년 남석교 발굴에 나섰던 한 조사단은 이 돌다리가 조선 중기 이전에 축조됐다고 추정했고 청주대 박물관은 2004년 11월 축조 시기를 신라 진흥왕 이전으로 봤다.

청주대 박물관이 남석교의 장·단기적 활용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청주시는 복원 작업을 추진했다.

땅속의 남석교로 접근하는 통로를 만들거나 이 다리를 내려다볼 수 있도록 지상에 투명한 구조물을 설치하는 방안 등이 검토됐다. 복원 공법과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도 병행했다.

그러나 토지 보상비가 만만치 않은 데다 상권 위축을 우려하는 상인들의 반발 탓에 복원 사업은 첫 삽조차 뜨지 못했다.

남석교 밑이 모래땅이어서 복원에 나설 경우 육거리시장 지반 침하나 건물 붕괴가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지금은 한국관광공사 청주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이 설치한 육거리시장 내 라이트캔버스를 통해 남석교의 옛 모습을 볼 수 있을 뿐이다.

라이트캔버스로 부활한 청주 남석교
라이트캔버스로 부활한 청주 남석교

남석교 매몰 위치에 따라 시장 천장에 세로 1.5m, 가로 2m 크기의 라이트캔버스 18개가 일렬로 설치됐는데, 이 라이트캔버스에는 남석교의 춘하추동 모습이 담겨 있다.

복원 사업이 요원해지면서 한 세기 가깝게 땅속에 묻혀 있는 남석교가 햇빛을 볼 날을 기대하기는 어려워졌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