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석연휴 '한가위 문화·여행주간' 프로그램 풍성

22∼26일 주요 문화·여행시설 할인, 한가위맞이 특별 프로그램, 지역 축제 등

지난해 추석 여행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추석 연휴인 22일부터 26일까지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은 명절을 여행의 계기로 활용하는 사회·경제적 변화에 맞춰 국내여행을 활성화하려는 취지에서 2016년 시작됐다.

먼저 전통 명절인 한가위를 맞이해 4대 고궁(경복궁, 덕수궁, 창덕궁, 창경궁)과 종묘, 왕릉 등 서울·경기·충남 지역의 20여 개의 문화재가 무료로 개방된다.

4개 국립공원(북한산, 설악산, 지리산, 소백산) 생태탐방원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무료로 체험할 수 있고, 4개 국립과학관(부산, 대구, 광주, 과천)의 상설전시관 관람료를 50% 할인한다.

한복을 입고 방문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곳들도 많다.

▲대구 달서구 이월드(할인), ▲광주 북구 국립광주과학관(무료입장), ▲강원 속초 시립박물관(무료입장), ▲충남 공주 국립공주박물관(기념품 증정), ▲전북 고창 상하농원(할인), ▲전남 순천 그림책도서관(무료입장), 드라마촬영장(무료), 낙안읍성(무료입장), 순천만 국가정원 및 순천만 습지(무료입장) 등을 방문하면 각종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그 밖에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전남 담양 죽녹원, 소쇄원, 한국가사문학관, ▲경북 경주 양동마을, 동궁과 월지, ▲경남 양산 통도사, 내원사 등과, 할인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충남 보령 만세보령 패러글라이딩, ▲전남 곡성 기차마을 패러글라이딩, ▲경남 거제 해금강 테마박물관, ▲제주 난타 등 150여 개의 관광지 및 관광상품이 있다.

민족 대명절을 맞이해 전통놀이와 세시음식, 전통공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한가위 특별 행사들도 지역 곳곳에서 펼쳐진다.

서울 종로 국립민속박물관 '한가위 한마당'(9. 25∼26.) ▲부산 '영판좋다 달(Moon)판이네'(9. 24), ▲대구 달서구 '빽 투 더 달구벌'(9. 22∼26.), ▲광주 북구 국립광주박물관 '한가위 우리문화 한마당'(9. 22∼26.), ▲전북 남원 '신관사또 부임행차'(9. 24∼25.), ▲경북 문경 '문경새재 달빛사랑 여행'(9. 22)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가을 꽃 축제 등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축제들도 풍성하다.

▲경기 안성 코스목동 축제, ▲강원 평창 백일홍 축제, ▲충남 태안 코리아플라워파크 국화&빅토리아 축제, ▲경남 하동 코스모스 메밀꽃 축제, ▲제주 휴애리 핑크뮬리 축제 등 가을의 초입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꽃 축제가 펼쳐진다.

지역의 특색에 문화와 예술을 더한 ▲대구 달성군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경기 수원 '빛의 산책로, 수원화성', ▲강원 삼척 '동해왕 이사부 축제', ▲경북 포항 '스틸아트 페스티벌', ▲경남 창원 '창원조각 비엔날레'도 놓치기 아쉽다.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korean.visitkorea.or.kr) 및 여행주간 누리집(travelweek.visitkorea.or.kr)의 한가위 특집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가위 문화·여행주간과 더불어 추석연휴를 계기로 연차 휴가를 활용해 충분한 휴식을 취하려는 국민을 위해 휴가문화 개선 캠페인도 진행된다.

봄 여행주간의 '휴밍아웃'(직장 내에서 공식적으로 휴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 여름 캠페인의 '휴가에는 사유가 필요 없다'에 이어 '휴가품앗이'(동료가 휴가를 내면 동료의 업무를 도와주고, 본인이 휴가를 내면 동료가 도와주는 상부상조)에 대한 영상이 14일 공개된다.

캠페인과 연계해 휴가품앗이를 결성 후 인증한 직장인들에게 상품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