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소방관대회] '무쇠다리' 뽑는 계단오르기 흥미진진

(충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제13회 2018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가 이틀째를 맞아 흥미진진한 경기가 펼쳐지며 열기를 더했다.

계단오르기 경기 [세계소방관경기대회 추진단 제공]
계단오르기 경기 [세계소방관경기대회 추진단 제공]

이날 치른 경기 가운데 최강 '무쇠 다리'를 뽑는 계단 오르기가 눈길을 끌었다.

이 경기는 단양군 월악산 국립공원 장회나루에서 제비봉 정상까지 2㎞를 오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터키, 인도, 덴마크 등 19개국 221명의 선수는 초가을 햇살을 가르며 계단을 올랐다.

연령과 성별로 나눠 16개 부문으로 진행된 이날 대회에서 독일의 엔스 루데크(28) 선수가 11분 29초로 최고 기록을 세웠다.

페인트볼 경기 우승한 에스토니아 [세계소방관경기대회 추진단 제공]
페인트볼 경기 우승한 에스토니아 [세계소방관경기대회 추진단 제공]

제천 산악체험장에서 열린 페인트볼 경기에는 에스토니아, 홍콩, 한국 등 7개 팀이 참가했다.

페인트볼 경기는 10명으로 팀을 구성해 상대 선수에게 페인트 탄을 맞추는 경기로 제한시간 종료 후 생존자가 많은 팀이 우승하는 방식이다.

이날 경기에서는 에스토니아 팀이 금메달을 차지했다.

에스토니아 선수들은 "팀워크가 큰 힘이 됐다"며 "멀리 한국까지 와서 금메달을 획득, 행복하다"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