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다시 만나는 잉글랜드-벨기에…우승컵 대신 골든부트!

송고시간 2018/07/13 10:42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조별리그 맞대결 후 3·4위전 격돌…케인 vs 루카쿠 득점왕 경쟁

케인(왼쪽)과 루카쿠
케인(왼쪽)과 루카쿠 [로이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잉글랜드와 벨기에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여정은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였다.

비록 결승 진출이 좌절되긴 했지만 각각 28년, 32년 만에 준결승에 오르며 팬들의 아낌 없는 박수를 받았다.

조별리그에서 한 번 만났던 두 팀은 3·4위전에서 재회한다.

오는 14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두 팀의 3·4위전엔 양 팀 모두에 단순한 '유종의 미' 이상의 것들이 걸려있다.

1986 멕시코 월드컵 4위가 역대 가장 높은 순위였던 벨기에는 이번에 3위를 차지하면 월드컵 본선 최고 성적을 새로 쓰게 된다.

1990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역시 4위를 했던 잉글랜드도 1966 잉글랜드 월드컵 우승 이후 52년 만의 가장 높은 성적에 도전할 수 있다.

준결승 패배의 아쉬움을 달래며 아름답게 귀국하기 위해서 두 팀 모두 3·4위전에서 마지막 불꽃을 태워야 한다.

우승컵은 날아갔지만 득점왕에게 주어지는 골든부트가 걸려있는 경기이기도 하다.

현재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토트넘)이 6골로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고, 벨기에의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4골로 뒤를 쫓고 있다.

결승에 진출한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선수 중엔 프랑스의 앙투안 그리에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과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가 3골이어서 이들이 해트트릭을 하지 않는 이상 득점왕은 3·4위전에서 결정된다.

득점왕 8부 능선에 오른 케인이 선두를 지키면 1986 멕시코 대회 게리 리네커 이후 32년 만에 잉글랜드 득점왕이 된다.

루카쿠가 멀티골 이상을 뽑아내면 벨기에 역대 첫 득점왕에 도전할 수 있다.

두 팀의 조별리그 3차전 맞대결은 좀 싱거웠다.

두 팀 모두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스타 선수들이 즐비하기 때문에 'EPL 올스타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이미 16강을 확정 지은 두 팀은 주전 선수들을 쉬게 한 채 1.5진으로 서로를 상대했다.

오히려 조 2위를 하면 8강이나 4강에서 브라질, 프랑스 등 강팀을 피할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두 팀 모두 소극적이었다.

케인과 루카쿠도 모두 벤치를 지켰다.

다소 김빠지는 라인업이었지만 모처럼 선발로 나선 1.5진 선수들이 전력을 다해 경기에 나섰고 결국 아드난 야누자이(레알소시에다드)의 결승골에 힘입어 벨기에가 1-0으로 승리했다.

조별리그가 '맛보기'였다면 3·4위전이 진검 승부다.

3위 자리와 득점왕을 놓고 벌이는 이번 경기에선 조별리그에서 보지 못한 박진감 넘치는 EPL 올스타전을 기대해볼 수 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10:42 송고

댓글쓰기

위키트리

LIST